·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국제
中 네트워크 안전보고서 "사이버 공격, 진원지는 미국…갈수록 늘어"
//hljxinwen.dbw.cn  2019-06-13 10:00:00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 국가 컴퓨터네트워크 응급기술처리 협조센터(CNCERT)가 최근 ‘2018년 중국 인터넷 네트워크 안전 추세 총론’을 발표했다. 해당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의 사이버 공격이 가장 많았고 갈수록 심해지는 추세로 나타났다고 중국넷이 전했다.

  CNCERT 모니터링 데이터를 보면, 트로이목마 바이러스와 봇넷(Botnet) 방면에서 지난해 미국에 소재한 1만4000여 개의 트로이목마 바이러스 혹은 봇넷 제어 서버가 중국 내 334만여 대의 PC를 감염, 지난해 감염된 서버 수량은 2017년 대비 90.8% 증가했다. 또한 지난해 미국에 소재한 3325개 IP 주소가 중국 내 3607개 사이트에 트로이목마를 주입시켰다. 해당 IP 주소 수량은 2017년보다 43% 증가했다. 따라서 중국 내 PC 감염과 중국 내 사이트에 트로이목마를 주입시킨 수량을 집계하면 해외 공격 진원지 가운데 미국이 단연 독보적이다. 관련 전문가는 줄곧 미국은 중국이 미국 사이버 안전의 주된 위협이라고 비난했지만 위 데이터를 보면 미국이야말로 사이버 공격의 최대 근원지임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 시 주석, 키르기스스탄 매체에 서명글 발표
· 中 5월 CPI 동기대비 2.7% 상승
· 제10차 중,영 경제재정 대화 곧 시작
· 중국 외교부, 중 미 "관계 이탈론" 반박
· 나이지리아 학자, 미국이 발동한 무역전은 모두에게 피해
· "습근평 국정운영을 논하다" 카자흐스탄어 버전 첫 발행식 두산베서
· 단오절 연휴 기간 국내 관광 수입 393.3억원 도달
· 습주석 비슈케크 도착, 키르기스스탄 국빈방문 시작
· [인민일보 평론] 내 집 문 닫아 모두의 길 막다
· 습주석이 제시한 현재 글로벌문제 해결 위한 '금열쇠'
중국 구이저우 츠수이, 천개의 폭포를 가진 도시
6•1 어린이날 앞두고 저장 창싱현...
모란꽃과 중국 도자기의 만남, 뤄양...
칭다오, 임신부 교통카드 발급
동영상
매력적인 할빈의 여름
다이어트! 여자들은 평생 이걸 입에...
이거 없인 못산다...할빈의 도시 명...
【리포터】이기면 날 가져가라... ...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