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국제
트럼프-마크롱 ‘우정의 상징’ 떡갈나무 죽어
//hljxinwen.dbw.cn  2019-06-12 10:43:12

  (흑룡강신문=하얼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우정의 상징’으로 백악관에 심은 나무가 죽은 것으로 알려졌다. AFP통신은 9일(현지시간)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마크롱 대통령이 지난해 4월 미국 국빈 방문 당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심은 떡갈나무가 죽었다고 보도했다.당시 이들이 심은 나무는 1차 세계대전 기간 2000명의 미 해병이 사망한 프랑스 동북부 엔 지역 숲에서 가져온 것으로, 미국과 프랑스의 우정을 상징했다. 이 나무와 관련된 논란은 이미 한차례 불거졌었다. 백악관 사우스론 잔디밭에 심겨졌던 나무가 마크롱 대통령 방문 불과 며칠 뒤 모습을 감추면서다.당시 주미 프랑스대사였던 제라르 아로는 논란이 불거지자 트위터를 통해 “미국 반입 유기체에 대한 의무적인 검역”이라고 해명했었다.그러나 이후 이 나무는 다시 심기지 않았고, 검역 과정에서 죽었다는 게 AFP의 설명이다.

     /봉황넷


· 중국 구이저우 츠수이, 천개의 폭포를 가진 도시
· 19세기 베토벤 머리카락 경매 예산가는?
· 보아오아시아포럼 글로벌건강박람회 칭다오서
· 치치할시 조선족소학교 “어린이 날” 한마당 체육대회
· 5월 말 중국 외환보유액 3조1010억 달러 돌파
· 쿠바, 베네수엘라와 공동으로 미국 제재에 대응할 것
· 네팔 사회기구 책임자, “중미무역분쟁은 미국의 일방주의 행위”
· 브라질 “브라질에서의 화웨이의 발전 제한하지 않겠다” 재차 천명
· 中, 5G 통신 서비스 영업 허가…화웨이 “중국이 세계 5G 선도할 것!”
· 여론이 확대한 외로움으로 인해 커갈수록 외로워지는 우리 젊은이들
중국 구이저우 츠수이, 천개의 폭포를 가진 도시
6•1 어린이날 앞두고 저장 창싱현...
모란꽃과 중국 도자기의 만남, 뤄양...
칭다오, 임신부 교통카드 발급
동영상
매력적인 할빈의 여름
다이어트! 여자들은 평생 이걸 입에...
이거 없인 못산다...할빈의 도시 명...
【리포터】이기면 날 가져가라... ...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