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국제
무역전쟁·달러강세 속 미국 제조업계도 '살얼음판'
//hljxinwen.dbw.cn  2019-06-11 08:54:16

  (흑룡강신문=하얼빈) 무역전쟁과 달러 강세 속에 미국 제조업계도 위기감이 전파되고 있다.

  9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의 올해 제조업 경기는 작년과 비교할 때 뚜렷한 둔화를 겪고 있다.

  미국은 작년 공업생산이 역대 최고 수준에 달했고, 제조업 전반에 걸친 일자리 증가분도 130만개에 이르러 반세기만의 최저 실업률을 기록했다.

  그러나 미국 노동부가 발표한 올해 5월 제조업 일자리 증가는 3천개에 머물러 작년과 비교할 때 초라했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미국 산업생산은 아예 감소를 기록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이 발표한 지난 5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도 2009년 9월 이후 최저였다.

  IHS마킷의 수석 기업 이코노미스트인 크리스 윌리엄슨은 "급격한 둔화"라며 "기업들이 직원채용과 장비구매에 더 머뭇거린다"고 말했다.

  이 같은 현상은 자동차 제작사, 건설업의 경기가 식은 데 따른 전후방 효과로 관측되고 있다.

  미국 가계와 기업이 승용차, 트럭, 트랙터를 덜 사고 건물을 덜 지으면서 바퀴, 철강부품, 세탁기, 도료 등의 수요가 줄어든다는 것이다.

  농기구 업체 디어앤드컴퍼니, 자동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 사무·의료·보안제품 업체 쓰리엠(3M) 등은 생산이 줄어 사람을 덜 뽑거나 자르고 있다.

  제조업계는 여기에다가 무역 전쟁과 달러 강세라는 외풍까지 정면으로 맞고 있다.

  중국을 비롯한 주요 교역 상대국들과의 관세전쟁은 수출을 저해하는 요인이다.

  달러 가치가 다른 통화보다 치솟아 미국 제품의 수출 경쟁력도 떨어지고 있다.

  구리 제조업체 리비어코퍼프로덕츠의 브라이언 오쇼니시 회장은 "생존하려고 싸운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작년에 미국이 예상을 깨고 2.9% 경제성장률을 기록한 데에는 제조업 호황이 한몫을 했다.

  미국 상무부의 경제분석국에 따르면 제조업은 미국 GDP의 11%를 차지한다.

  그만큼 제조업 경기둔화는 미국의 전반적인 경제 성장세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WSJ은 "이미 성장세 둔화가 예상되는 미국 경제가 추가 압박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수 이코노미스트는 미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2.5%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진단하고 있다.

     /연합뉴스


· 목단강시 조선족소학교 한어글짓기교학 연구토론회 거행
· 김문학이 본 일본문화와 중국문화의 차이
· 통계수치, 중국 상대 인터넷 공격은 대부분 미국서 발동
· 중국 외교부, 폼페이오의 거짓된 언론 비난
· 러시아 산업통상부 장관, 러중 무역 추세 양호
· 중국 1-5개월, 대외무역 총액 12조원 초과 4.4% 증가
· 푸틴 "러시아 이통사, 화웨이와 5G협력계약 체결"
· 올 여름엔 시원한 산림속 야부리에 놀러갈가
· 중국(연길)조선족단오민속문화관광절 개최
· 우리 학생들 소원대로 철썩 붙어라
6•1 어린이날 앞두고 저장 창싱현서 ‘민족 한가족’ 행사 개최
모란꽃과 중국 도자기의 만남, 뤄양...
칭다오, 임신부 교통카드 발급
흥미로운 춘제 민속
동영상
매력적인 할빈의 여름
다이어트! 여자들은 평생 이걸 입에...
이거 없인 못산다...할빈의 도시 명...
【리포터】이기면 날 가져가라... ...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