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인물
남승헌, 자동차연구소 시험제조공장 '만능공
//hljxinwen.dbw.cn  2019-05-16 10:41:36

  --남승헌: "기계로 물건을 가공하는 일이라면 자신이 있었습니다. 자동차공장에 오게 된 것도 손재간 때문이였지요."

  (흑룡강신문=하얼빈) 1953년 5월에 제1자동차공장에 입사한 남승헌(南胜宪)은 자동차연구소 시험제조공장의 고급기능공이자 '만능공'으로서 손재주가 뛰여난 기술형 로동자다. 1934년 룡정시에서 태여난 남승헌은 미장공출신인 아버지의 유전자를 이어받아서인지 어릴 때부터 손재주가 좋았으며 1950년에 중학교를 졸업하고 연길에 있는 한 기계가공공장에 취직, 얼마 후에는 길림시에 있는 모 군부대 수리공장에 기능공으로 뽑혀갔다.

  "기계로 물건을 가공하는 일이라면 자신이 있었습니다. 자동차공장에 오게 된 것도 손재간 때문이였지요."

  1953년 5월, 곧 고고성을 울리게 될 장춘제1자동차공장에서는 남승헌이 일하는 군부대 수리공장에 와서 기능공 2명을 모집하게 되였는데 남승헌은 그중의 일원으로 뽑히게 되였다. 그런 연고로 행운스럽게도 1953년 7월 15일에 있은 제1자동차공장 정초식에도 참가할 수 있게 되였다.

  "정초식이 끝나고 식당에서 점심을 먹다가 우연히 박동임과 전철도를 만났습니다. 조선족을 만나니 얼마나 기뻤는지 모릅니다."라고 말하면서 당년에 첫패로 입사한 조선족건설자들을 회억했다.

  하지만 기쁜 마음도 잠시였다. 기숙사가 따로 떨어져 있었던 이들은 식사가 끝나고 각자 자기의 처소로 돌아가야 했고 여러가지로 여건이 불편했던 탓으로 공장이 건설되여 일하기 전까지는 한번도 만나지 못했다. 그러나 잠간의 만남에도 불과하고 한 공장에서 일한다는 것만으로도 마음 한 구석으로 의지가 되였다고 남승헌은 말했다.

  남승헌과 부인 전영숙

  남승헌은 처음에 제1자동차공장 모형제조공장에 배치 받았다. 아무것도 모르고 시작했던 대부분 로동자들과 달리 그는 이전에 공장에서 일하면서 밀링머신(铣床), 보링머신(镗床) 등 기계 설비를 많이 만져보았기 때문에 처음부터 숙련하게 기계를 다루면서 일을 할 수 있었다.

  자동차공장의 초장기 시절을 회억하며 남승헌은 "그때 로동자들은 주말이 따로 없이 몸을 불사르며 일했습니다. 퇴근도 저녁 여덟시 혹은 아홉시가 넘어서야 했으며 저녁 식사는 과자 한봉지를 놓고 대충 요기를 하는 정도였지요. 온밤을 공장에서 새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누구하나 힘들다고 원망하는 사람이 없었지요. '해방'패트럭과 '붉은기'패 승용차는 바로 이렇게 수많은 제1자동차공장 1대 건설자들의 악전고투를 거쳐 세상에 나왔답니다."라고 감개가 무량해서 말한다.

  남승헌의 말에 따르면 그가 처음 자동차공장에 들어와서 받은 로임이 64.5원, 50년대초에 대학을 졸업한 동년배들보다 더 높은 월급이였다. 이는 중학교밖에 졸업못한 남승헌의 기술이 어느정도 뛰여났는지를 잘 말해주는 좋은 일례로 된다.

  1958년 남승헌은 높은 기술을 인정받아 자동차연구소 시험제조공장에 들어갔다. "당시 연구소의 시험제조공장에서는 고급기능공들이 수요되였지요. 여기로 온다는 것은 어지간한 기술을 장악하지 않고서는 어림도 없었지요."

  1950년대에 자동차공장에 입사한 조선족가운데서 자동차연구소 시험제조공장에서 일한 사람은 남승헌 혼자뿐이다.

  자동차연구소 시험제조공장에서 일했던 로일대 기능공들은 모두가 인정하는 ‘만능공'들이였다. 그들의 손에서 만들어진 자동차부품들이 오차가 없어야 연구소 기술자들의 분석과 계산을 거쳐 통일 규격으로 제정되고 자동차공장에서는 비로소 대량 생산에 들어갈 수 있었다.

  머리카락보다 더 얇은 두께로 철을 깍아내는데 눈으로 판달할 수 없는 정도다. 이 어려운 작업을 남승헌은 다년간의 경험과 감각으로 능란하게 완성했는데 주변에서는 그를 전문가라 불렀다. 지금은 컴퓨터로 조작하기에 큰 문제가 없지만 수작업으로 하는 그때는 정말 대단한 수준이였다.

  "우리 자동차연구소 시험제조공장의 기능공들은 모두 '만능공'들이예요. 요구가 높아요." 남승헌은 그때의 분투와 헌신정신이 없었더라면 오늘의 자동차공장도 없었을 거라고 지난날을 회억했다.

      /길림신문


· 중국인 대상으로 마약 판매한 조선족 등 13명 구속
· 미국 연구: 썬크림 화학성분, 인체 혈액 속에 진입할 수 있어
· 고부갈등의 비극…20대 며느리, 자녀 2명과 극단적 선택
· 미국 의원, 중국공민의 미국행 제한 립법 제안
· 마윈, UN 선정 세상을 바꿀 17인
· 세계 10배 수익률 종목 '아시아' 기업이 절반
· 각자 인생의 길 당당하게 가자
· 중국과학자, 호박에서 선사 해양동물 발견
· 中 선전, 올해 말까지 대중교통수단으로 헬기 도입 추진
· 자녀 지능 엄마 닮는다? 전문가들의 속시원한 답변
모란꽃과 중국 도자기의 만남, 뤄양 문화 상품 ‘모란자기’
칭다오, 임신부 교통카드 발급
흥미로운 춘제 민속
2019개 눈사람, 얼음의 도시에 등장
동영상
月光月光月光族 싫다, 싫어도ㅣ미녀...
목조중 학우들, 제자들 줄줄이 달려...
사랑이 뭐길래? 내가 받은 프로포즈...
오늘은 축구와 더불어 술이 좋은 아...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