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경제
베이징 1분기 총소비 108조원, 평가 기준 되는 3가지 지표
//hljxinwen.dbw.cn  2019-05-16 09:19:15

  (흑룡강신문=하얼빈) 2019년 1분기 베이징 소비, 외자, 대외무역이 ‘좋은 출발’을 했다. 베이징시 상무국에서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베이징은 총소비액 6280억 1000만 위안(약 108조 2400억원)을 달성했다. 작년 동기 대비 6.8% 상승한 수치다. 또한 베이징은 외자 기업 362개를 신설했다. 작년 동기 대비 8.7% 상승한 수치다. 수출입액은 작년 동기 대비 8.3% 상승한 6630억 4000만 위안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 서비스 소비는 베이징시 총소비의 56.2%를 차지했다. 공헌도는 74.5%를 기록하며 총소비 성장을 견인했다. 그중 정보 소비, 스포츠 소비에 대한 증가 속도가 빨랐는데 작년 동기 대비 20% 이상의 성장을 보였다. 의료 소비, 교육 소비는 각각 8%와 7.3%로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베이징은 올해 1분기, 외국인투자 분야에서 외자 기업을 작년 동기 대비 8.7% 증가한 362곳을 신설했다. 실제 외국인 투자는 작년 동기 대비 2.1% 늘어난 46억 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그중 서비스업에 대한 투자가 가장 많았다. 1분기 서비스업 분야 신설 외자 기업은 전체 시장의 95.3%를 차지했다. 서비스업에 대한 실제 외국인 투자는 전체 시장의 88.1%를 차지했다.

  수출목표 분야에서 베이징은 수출입액 6630억 4000만 위안을 기록했다. 작년 동기 대비 8.3% 늘어난 금액이다. 그중 수입은 5460억 위안(9.8% 상승), 수출은 1170억 4000만 위안(1.9% 상승)을 차지했다.

  주요 수출 상품을 보면 ‘첨단기술산업’이 대외무역 수출의 버팀목이 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수출 주력 분야인 휴대폰, LCD, 문화상품은 작년 동기 대비 기준 각각 73.4%, 76.5%, 101.6% 성장했다.

     /인민망 한국어판


· 아시아 영화 교류의 장, 2019아시아영화전시
· 中외교부, 중국의 모든 처사는 완전히 미국의 무례한 행위를 상대한 자위반격
· 中 외교부, 美 보호무역 조치 중국경제에 주는 영향 완전히 극복 가능하다고
· 시진핑, 아시아문화 카니발서 축하연설
· 시진핑, 아시아문화 카니발서 축하연설
· 베이징, 글로벌급 디지털 생태 도시 건설
· '아시아 발레의 밤' 베이징서 공연
· 한국 가수 비, 아시아문화 카니발 무대에 올라
· 아시아문화 카니발행사 베이징서
· 시진핑, 아시아문명대회회의 개막식서 기조연설
모란꽃과 중국 도자기의 만남, 뤄양 문화 상품 ‘모란자기’
칭다오, 임신부 교통카드 발급
흥미로운 춘제 민속
2019개 눈사람, 얼음의 도시에 등장
동영상
月光月光月光族 싫다, 싫어도ㅣ미녀...
목조중 학우들, 제자들 줄줄이 달려...
사랑이 뭐길래? 내가 받은 프로포즈...
오늘은 축구와 더불어 술이 좋은 아...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