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라이프 > 건강
표고버섯 두 세 송이면 비타민D ‘완충’
//hljxinwen.dbw.cn  2019-05-15 09:46:17

  (흑룡강신문=하얼빈)  35억년 전부터 식물은 광합성으로 탄수화물을 만들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 햇빛으로 생물과 인류의 양식을 해결할 수 있게 됐다.

  그런데 요즈음 햇빛은 기피대상이다. 햇빛에 잠깐이라도 노출하지 않으려고 열심히 선크림, 선캡, 선팅 등을 사용한다. 우리 국민이 하루 10분간 신체의 10%만 햇빛에 노출해도 필요량을 합성할 수 있는 비타민D가 부족한 것이 이 때문일지 모르겠다.

  그래서 2015년 보건복지부가 정한 ‘한국인영양소섭취기준’(한국영양학회 2015)에서도 성인의 비타민D 섭취기준을 하루 5㎍에서 10㎍으로 2배 높였다. 비타민D는 뼈 건강에 필수적이지만 부족하면 심혈관질환, 당뇨병 등 만성질환 위험이 높아진다.

  비타민D는 바깥활동으로 햇빛에 의한 합성량을 늘리는 것이 가장 좋다. 현대인의 생활패턴을 고려하면 충분한 식품섭취로 보완할 필요도 있다. 그러나 실제로는 비타민D가 함유된 식품 종류가 매우 제한적이고 함량도 미미해 일부 비타민D가 강화된 식품류와 보충제 정도가 비타민D의 주요 급원으로 알려져 있었다.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수행하는 ‘한국형 총식이조사’연구에서 비타민D가 전혀 없었던 표고버섯(또는 마른 표고버섯)을 햇빛에 노출했더니 비타민D가 상당량 만들어지는 걸 알아냈다. 표고버섯 두세 송이만 먹어도 성인의 비타민D 하루 필요량을 쉽게 도달할 수 있는 셈이다. 특히 버섯을 뒤집어 포자 쪽을 햇빛에 노출하거나 얇게 썰어 표면적을 넓게 해 햇빛에 노출하면 더 많이 생성됐다.

  우리나라는 농작물 수확이 불가능한 겨울에 대비해 겨울 먹거리를 미리 준비하는 다양한 저장법이 발달했다. 습도가 낮고 햇볕이 좋은 가을에 식재료를 햇빛에 말려 저장해뒀다가 겨울에 조리해 먹었다.

  마치 낮이 짧은 겨울철에 햇빛으로 우리 몸에서 합성할 수 있는 비타민D의 양이 제한되는 것을 알았던 것처럼 우리 조상들은 표고버섯 같은 식품을 햇빛에 건조해뒀다가 비타민D가 부족한 겨울에 먹었으니 조상의 지혜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다. 굳이 전통적인 방법에 집착하지 않더라도 조리 전에 생 표고버섯을 1~2시간만이라도 햇빛에 노출했다가 조리해 먹으면 손쉽게 비타민D를 챙길 수 있다.

     /한국일보


· 술이라는 인생의 비타민
· 미래 대학입시의 새로운 추세는?
· 프랑스 파리지역 첫 '비즈니스 공자아카데미' 정식 현판식 진행
· 일본 6년 만에 첫 경기 '악화' 전망
· 중국 9개 도시, 한국 복수비자 발급대상에 추가돼
· "낙관적인 마음가짐으로 대학입시 맞이하자~"
· 100억 부자 2대를 못간 리유 '돈에도 눈이 있다'
· 시진핑 부부, 아시아문명대화대회 참석 외국 지도자 부부와 귀빈 환영
· 극심한 봄가뭄으로 조선족촌 벼농사에 '비상'
· "뉴스중계방송" 동영상으로 SNS를 도배한 배후는 중국의 뱃심과 힘찬 발걸음 때문
모란꽃과 중국 도자기의 만남, 뤄양 문화 상품 ‘모란자기’
칭다오, 임신부 교통카드 발급
흥미로운 춘제 민속
2019개 눈사람, 얼음의 도시에 등장
동영상
月光月光月光族 싫다, 싫어도ㅣ미녀...
목조중 학우들, 제자들 줄줄이 달려...
사랑이 뭐길래? 내가 받은 프로포즈...
오늘은 축구와 더불어 술이 좋은 아...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