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국제
"우즈 식당서 과음하다 음주운전 사망"…타이거 우즈에 소송
//hljxinwen.dbw.cn  2019-05-15 09:51:50

  유족 "우즈, 식당에서 과하게 술 팔지 못하도록 할 책임 있다" 주장

  (흑룡강신문=하얼빈)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운영하는 식당에서 바텐더로 일하다 음주운전 사고를 내 숨진 20대 남성의 부모가 우즈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우즈의 식당에서 아들의 과음을 방치했다는 이유에서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TMZ의 보도에 따르면 소송을 제기한 이는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에서 우즈가 운영하는 식당 '더우즈'의 바텐터로 근무했던 니컬러스 임스버거의 부모다.

  우즈와도 개인적으로 아는 사이였다는 임스버거는 지난해 12월 10일 근무를 마친 후 식당에 남아 술을 마셨고, 만취 상태로 차를 몰고 집에 가다 교통사고를 내 숨졌다. 사고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56%에 달했다.

   그의 유족은 우즈와 더우즈의 매니저인 우즈의 여자친구 에리카 허먼이 임스버거의 알코올 문제를 알고 있다고 주장한다. 사고가 나기 며칠 전에도 함께 술을 마셨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우즈의 식당이 임스버거에게 과하게 술을 서빙한 데에는 우즈의 책임이 있다는 것이 유족의 주장이다.

  임스버거의 부모는 "우즈는 식당 직원이나 관리자들이 식당 직원 또는 손님들에게 과도하게 술을 서빙하지 않도록 할 직접적인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유족은 우즈에게 의료비와 장례비는 물론 적절한 손해보상도 요구했다.

     /연합뉴스


· 호주, 24시간 이상 반려견 산책 안 시키면 벌금
· 표고버섯 두 세 송이면 비타민D ‘완충’
· 술이라는 인생의 비타민
· 미래 대학입시의 새로운 추세는?
· 프랑스 파리지역 첫 '비즈니스 공자아카데미' 정식 현판식 진행
· 일본 6년 만에 첫 경기 '악화' 전망
· 중국 9개 도시, 한국 복수비자 발급대상에 추가돼
· "낙관적인 마음가짐으로 대학입시 맞이하자~"
· 100억 부자 2대를 못간 리유 '돈에도 눈이 있다'
· 시진핑 부부, 아시아문명대화대회 참석 외국 지도자 부부와 귀빈 환영
모란꽃과 중국 도자기의 만남, 뤄양 문화 상품 ‘모란자기’
칭다오, 임신부 교통카드 발급
흥미로운 춘제 민속
2019개 눈사람, 얼음의 도시에 등장
동영상
月光月光月光族 싫다, 싫어도ㅣ미녀...
목조중 학우들, 제자들 줄줄이 달려...
사랑이 뭐길래? 내가 받은 프로포즈...
오늘은 축구와 더불어 술이 좋은 아...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