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톱 기사
조선족 검찰관 김영매 '5.4 북경청년상' 받아
//hljxinwen.dbw.cn  2019-05-10 16:07:16

  (흑룡강신문=하얼빈) 검찰사업에 종사한후 17년동안 김영매는 문제소년들을 바른길로 이끌고 그들의 성장에 줄곧 관심을 돌렸다. 김영매는 북경시3.8홍기수와 북경시검찰기관 선진개인, 북경시검찰기관 미성년자검찰업무기준병의 영예를 따내고 제7감찰부를 이끌어 전국청소년권익수호부서, 전국녀성문명서문, 북경로동자선봉호를 비롯한 영예를 지녔다.

  “저를 믿어주십시오. 금후 조선족 김영매가 아주 우수하다고 찬사를 하게 될것입니다.”

  이는 김영매가 검찰원고시를 보면서 신심가득한 어조로 한 호기로운 말이다. 9년래 김영매는 거울을 보면서 반복적으로 한어로 구사하면서 언어관을 넘고 부단한 노력을 거쳐 “업무교관”으로 성장했다.

  지난온 인생행로를 돌이켜 보면서 김영매는 “꿈든 새가 먼저 난나는 말이 있다. 언어면의 약점을 너무 잘 알고 있는 나는 줄곧 긴박감을 가지고 부단한 노력을 경주했다. 나는 표달능력을 자기의 항구적인 목표로 삼고 이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꾸준하게 분투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건처리정확성여부가 한 아동의 일생을 개변할수도 있고 한 가정에 악몽을 가져다 줄수도 있다. 우리에게는 미미한 사건이란 없다. 미성년의 합법적 권익에 관계되는 사건과 미성년이 생명과 자유를 침해하는 사건은 모두 큰 사건으로 된다”고 전했다.

  김영매는 미성년에 관한 사건처리과정에 될수록 교양과 만회, 보호를 위주로 하고 있다. 그의 휴대폰에는 교양을 거친후 계속 추적고찰을 해야 할 비행소년과 장기간 성장과정을 지켜보아야 할 피해아동들의 련락전화번호가 수록되여 있다.

  김영매는 북경시 조양구미성년검찰부문의 인솔자이고 조양특색을 가진 10자쌍정교양기제와 학부모, 유아과정, 미성년법률지원 전문대오를 창설하고 법치특색학교를 세웠다.

  검찰교관인 김영매는 여러 차례 서장과 사천, 북경국가 검찰관학원에 가 강의를 했다. “교육으로 학문을 촉진해야 한다. 이는 내가 부단히 진보하고 자기 능력을 향상시키는 좋은 방법이다. ‘전문가형 검찰관’으로 되는 것이 나의 목표다. 학생들의 불타는 구지욕은 나에게 큰 감동을 주고 내가 분투를 거듭할수 있는 원동력으로 되고 있다.”

  검찰업무기준병인 김영매는 업무경기선수들의 인솔자이다. 지난해 그는 선수의 자격으로 제6회업무경기에 출전했다. 그의 친구들은 “그 나이에 경기에 참가하다니 정말 대단하다”라고 우스개를 했다. 경기 결과 그는 ‘미성년자 검찰업무기준병’으로 평선되였다. 김영매는 “미성년자 검찰사업에 계승자가 있는 것을 보고 한결 성취감을 느끼게 된다. 사업과정에 배우고 제고하며 집단리익 추구과정에 개인의 추구와 분투목표를 실현하고 있다”라고 말하고 있다.

  심리자문사인 김영매는 미성년자검찰사업에 참가한후 미성년자에 대한 심리학전문지식의 중요성을 느끼게 되였다. 그는 사업여가를 타 심리지식을 학습하여 심리자문사 자격증을 탔다. 한편 심리학전문지식과 아동증언심사를 결부시켜 아동 증언수집, 심사, 응용등 리론연구와 실천탐구를 진행했다.

  평범한 어머니인 김영매는 특수한 시간표를 작성했다. 아침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부문책임자의 신분으로 근무하고 퇴근후에는 어머니로서의 책임을 다 하였으며 밤 9시에 아이가 잠자리에 든후 재차 책상을 마주하고 조사보고와 강의록준비를 하였다.

  ‘조양미성년자검찰’개척자와 인솔자인 김영매는 청춘을 검찰사업에 바치고 자기 언행으로 검찰관의 분투와 책임을 해독하고 있다.

  /중국조선어방송넷

     


· 중국 외환비축 규모 3조달러 넘어
· 상해 포동신구 국제인재항 출범
· 중국 중고차 수출 업무 정식 가동 연간 수출 100만 대 돌파 전망
· [새중국 창건 70년] 조선족 인구판도의 변화, 글로벌민족으로 부상
· [새중국 창건 70년] '조선족은 교육 제일 중시하는 민족' 거저 생긴 말 아니다
· 조선족 마을 모내기 시작
· '트럼프 탄핵' 촉구 1천만명 서명 美의회에 전달
· 신중국과 더불어 70년
· 한국 '고속도로 사망 여배우' 한지성, 결혼 2개월만에 참변
· 한국 전통미인 '미스춘향 진'에 황보름별씨
모란꽃과 중국 도자기의 만남, 뤄양 문화 상품 ‘모란자기’
칭다오, 임신부 교통카드 발급
흥미로운 춘제 민속
2019개 눈사람, 얼음의 도시에 등장
동영상
月光月光月光族 싫다, 싫어도ㅣ미녀...
목조중 학우들, 제자들 줄줄이 달려...
사랑이 뭐길래? 내가 받은 프로포즈...
오늘은 축구와 더불어 술이 좋은 아...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