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 | TV | 스포츠· 연예 | 라이프 | 블로그 | 일간지 | 주일특간 | 한국판  
             
   
[새중국 창건 70년] 조선족 인구판도의 변화, 글로벌민족으로 부상
건국초기 조선족들은 대부분 동북3성과 내몽골자치구의 농촌지역에 거주하며 농업에 종사했다. 1953년 전국 제1차 인구전면조사에서 조선족인구는 길림성 75만6026명, 흑룡강성 23만 1510명, 료녕성 11만 5719명, 내몽골자...
[새중국 창건 70년] '조선족은 교육 제일 중시하는 민족' 거저 생긴 말 아니다
우리 민족은 예로 부터 '소 팔아서 자식 공부시킨다'는 말도 있듯이 교육에 대한 열의가 남달랐다. 마을이 들어서면 학교부터 설립했고 어느 마을이나 막론하고 제일 좋은 건물이 학교일 정도로 교육에 대한 중시가 높았기...
[새중국 창건 70년] 동북지역에 수전농사 보급해 '중국밥그릇'에 크게 기여한 조선족
19세기 중후엽부터 두만강, 압록강을 건너 살길을 찾아 떠나온 조선인들은 광활한 동북대지에 수전농사를 개척하기 시작했다. 학술론문에 따르면 연변지역에는 1868년부터 첫 수전농사를 시작했다고 하며...
[새중국 창건 70년] 민족의 영재들, 공화국 기업계에서 활약
건국초기부터 공화국의 국방기업을 비롯해 각종 국유기업에서 많은 조선족들이 책임자로 활약해왔으며 개혁개방의 물결을 타고 많은 조선족기업인들이 배출되여 국가의 경제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更多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ype="text/javascript">wd_paramtracker("_wdxid=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