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라이프
서서 일하는 책상 효과 있나?
//hljxinwen.dbw.cn  2019-03-15 10:16:00

  

  (흑룡강신문=하얼빈)‘앉아 일하는 건 흡연만큼 해롭다’

  앉아 지내는 시간이 길수록 당뇨병, 고혈압, 심장병, 암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가 잇따르면서 서서 일할 수 있는 책상을 도입하는 사무실이 늘고 있다. 그러나 이 책상의 효험에 대해서 전문가 의견은 분분하다.

  미국 피츠버그 대학교 연구진이 기존 연구 53개를 그러모아 종합했다. 그러나 결론은 기대에 비해 효과는 미미했다.

  서서 일하는 책상을 쓰는 사람 중 상당수는 ‘비만을 해소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지만, 큰 효과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혈압이나 요통이 소폭 개선되는 효과는 일부 나타났으나, 이 책상이 살을 빼기에 충분할 정도로 더 많은 열량을 태우지는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연구진은 기존 연구들이 젊고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기껏해야 한 달도 안 되는 기간을 실험한 탓에 심혈관 건강이나 근육통에 관한 효과를 측정하기 어려웠다고 지적했다. 중년 이상 고령자나 과체중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가 필요하다는 것.

  연구진은 또 서서 일하는 책상을 그저 가구의 일종으로만 받아들이는 태도에 대해서 지적했다. 이 책상을 도입하더라도 책상의 높이, 그 위에 얹히는 모니터의 높이, 사용 시간 등을 세심하게 고려하는 경우는 드물다는 것.

  에이프릴 체임버스 교수는 “책상이 주는 효과는 개인에 따라 크게 다를 수밖에 없다”면서 “정확한 책상 사용법을 개인의 사정에 맞게 처방한다면 더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코메디닷컴


· 서서 일하는 책상 효과 있나?
· 버섯, 치매예방 효과... 주 2회 정도 먹어야 <연구>
· 전국 인대정협회의를 통해 보는 과학기술 혁신
· 13기 전국인대 2차회의 제3차 전원회의 열려
· 보잉 언제까지 입 다물 것인가? 안전은 그냥 오는 게 아니다
· 유럽특허청 "중국 기업 특허 출원 활발…화웨이, 삼성 제치고 2위"
· 中 외교부 "중국인 조난자 유족들의 사후처리 위해 적극 협조"
· 러시아 전문가 "첨단기술 연구 투자, 중국의 경제안정 보장할 것"
· 중국, 지난 4개월간 약 2000억위안 감세…8000만명 개인소득세 면제
· ‘쉐룽’호 귀항…중국 35번째 남극과학탐사 성과 풍성
칭다오, 임신부 교통카드 발급
흥미로운 춘제 민속
2019개 눈사람, 얼음의 도시에 등장
송화강 할빈구간 결빙
동영상
타향에 있어도 마음은 항상 고향에
'겨울왕국'은 여기...11만 얼음쪼각...
【미수다 연말기획】7개월간 양털눈...
절반 하늘이 아닌 더 큰 하늘을 떠이다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