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인물
젊은 창업자의 꿈 ㅡ 따뜻한 민족애를 실천하고파
//hljxinwen.dbw.cn  2019-03-11 09:28:03

  단동진성상업무역유한회사 박진성 총경리

  단동시조선족경제문화교류협회 비서장

  (흑룡강신문=하얼빈) 박진성 사장(1980년생)은 2003년 수도경제무역대학에서 졸업한 후 북경의 한 건설현장 감리단 공무과장으로 취업하였다. 2004년부터 3년 간 일하면서 다양한 인맥을 쌓았다.

  2006년 창업을 시작한 박사장은 대게 등 조선산 수산물을 수입해 한국에 파는 사업을 했다. 타고난 사업가 체질과 황금인맥으로 어엿한 사업가로 자리를 잡았다. 자신의 이름 두글자를 딴 '진성'수출입이라는 무역회사를 운영하면서 중국, 말레이시아, 일본, 한국 등 아시아 5~6개 국가들과 거래를 하며 매출을 올렸다.

  2008년, 북경에서 단동으로 회사를 옮겼고 가정용 의료기 판매회사를 운영하다 2013년부터는 와인사업을 시작하며 사업을 확장해 수익창출에 나섰다.

  창업 13년째에 접어든 박사장은 현재 조선의 여러 업체와 수출 계약을 맺고 단동시를 포함한 료녕성, 길림성, 연변지역 등 관련 업체와도 장기적인 합작을 이루며 당당히 수출입회사의 사장으로 성장했다.

  지금은 어엇한 사업가로 성장했지만 크게 실패한 경험도 지니고 있다. 한국의 사업파트너가 심장마비로 급사하는 바람에 거액의 손실을 받았던 것이다. 가끔 계약이 파기되고 물류사고 등 손해도 보지만 이러한 어려움을 이겨내는 경험을 쌓아 내수와 수출에서 성과를 냈다.

  '쌓아두지 말고 있을 때 베풀고 살자'는 인생철학으로 박사장은 우리 민족의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베풀었으며 실제로 그는 국경을 초월하는 따뜻한 민족애도 실천하여 조선 라진 유치원생들에게 현금과 물품 등을 기부하였다. 이외에 조선족사회의 공익자선활동에도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2016년부터는 단동시조선족기업가협회 비서장으로 활약하면서 조선족사회의 단합과 발전을 위해 진력하고 있다.

      /료녕신문


· 中 레이쥔 "샤오미 5~6월 중국서 5G폰 발표"
· 일본 간사이조선족여성회 및 경영자협회 설립 성황리에
· 中, '중싱-6C' 위성 발사 성공
· [오늘의 운세] 3월 11일
· 칭다오, 임신부 교통카드 발급
· 시진핑, 허난 대표단 심의 참석
· 이탈리아 총리 "'일대일로' 구상은 이탈리아와 유럽에 발전 기회 제공"
· 에티오피아 여객기 사고, 157명 탑승객 전부 조난
· 무순시심무신성조선족소학교 뢰봉학습 주제 계렬활동 펼쳐
· 장경위 "빙설운동 인재 '산해관' 걸어나가게 해야"
흥미로운 춘제 민속
2019개 눈사람, 얼음의 도시에 등장
송화강 할빈구간 결빙
붓으로 가을을 그리다
동영상
타향에 있어도 마음은 항상 고향에
'겨울왕국'은 여기...11만 얼음쪼각...
【미수다 연말기획】7개월간 양털눈...
절반 하늘이 아닌 더 큰 하늘을 떠이다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