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국제 > 조선
조미정상 2차 핵담판 결렬
//hljxinwen.dbw.cn  2019-02-28 15:50:13

  金·트럼프 합의문 서명없이 회담장 떠나…백악관 "합의도달 못했다"

       한반도 비핵화 여정 기로…제재완화 둘러싼 이견이 결렬 원인 가능성

  

  (흑룡강신문=하얼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의 2차 조미정상회담이 합의없이 종료됐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로써 작년초부터 시작된 조선반도 비핵화를 향한 려정이 기로에 섰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오후 정상회담이 열린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호텔에서 합의문에 서명하지 않은채 각각 숙소로 복귀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현 시점에서 아무런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어 "두 정상은 비핵화와 경제 주도 구상을 진전시킬 다양한 방식에 대해 론의했다"면서 "양측은 미래에 만날것을 고대하고있다"고 말했다.

  회담이 결렬된 리유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조선의 비핵화 조치와 이에 다른 미국의 상응조치간에 인식차가 큰게 원인으로 보인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특히 조선은 녕변 핵시설페기 등의 비핵화조치에 대한 상응조치로 제재완화를 요구해온것으로 알려졌는데, 미국이 이에 '과감한 비핵화조치 없이 제재완화는 없다'는 취지의 원칙적인 입장을 고수하면서 합의에 이르지 못한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두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지난해 6월 1차 회담에서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 ▲새로운 조미관계 수립 ▲조선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을 구체화해 합의문에 담기 위한 론의를 진행했다.

  앞서 두 정상은 전날 오후 단독회담과 만찬을 진행한데 이어 이날도 오전 8시55분께 부터 단독회담과 확대회담을 진행했다.

  오전까지만 해도 두 정상은 긍정적인 발언을 쏟아내 회담 성과에 대한 기대가 높았다.

  김정은 위원장은 확대회담장에서 '비핵화 준비가 됐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런 의지 없다면 여기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본사종합

   


· 중국대표, 인권이사회서 중국 여러민족은 한가족 강조
· 계림조선족향 정월대보름문화행사 개최
· 다롄 칭다오 세관, 화장품 구매대행 밀수단 적발
· 조미, 획기적 결과 위한 심도있는 의견 교환
· 조미, 획기적 결과 위한 심도있는 의견 교환
· 韩, 지난해 중국산 제품 해외 직구 전년 대비 107% 껑충
· 베이징 집값 5개월 연속 하락…㎡당 최고 10만 위안 이하 ‘뚝’
· 톈안먼광장 5G 시대 진입
· 2019년 전국 양회 프레스센터 오픈
· 조미 정상 하노이서 두번째 악수
흥미로운 춘제 민속
2019개 눈사람, 얼음의 도시에 등장
송화강 할빈구간 결빙
붓으로 가을을 그리다
동영상
타향에 있어도 마음은 항상 고향에
'겨울왕국'은 여기...11만 얼음쪼각...
【미수다 연말기획】7개월간 양털눈...
절반 하늘이 아닌 더 큰 하늘을 떠이다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