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사설·칼럼
새해 분위기에 '혁신 조미료' 첨가
//hljxinwen.dbw.cn  2019-02-12 08:29:27

  (흑룡강신문=하얼빈) 많은 젊은이들은 넘치는 ‘XX데이’의 홍수 속에서 춘제에 대한 ‘간절한 기다림’이 어릴 때처럼 그리 강렬하지 않고, 일부 구태의연한 방식에 “정말 재미 없다”며 식상함을 느끼기도 한다. 혹자는 갈수록 상업화 되어 가는 춘제를 쇠는 방식이 전통 명절의 문화적 의미를 사라지게 해 새해 분위기를 희석시키고 있다고 안타까워하기도 한다.

  광둥 선전 룽강구의 ‘간컹객가타운(Gankeng Hakka Town)’에서는 이색적인 행사를 열어 춘제를 더욱 신선하고 활력적으로 바꾸고 있다. 전통적인 문화 요소를 신기하고 재미있는 장면에 융합해 사람들의 각광을 받고 있으며, 어떻게 하면 전통 명절을 즐겁게 보낼지에 대해서도 더욱 폭넓은 사고를 제공했다.

  고색창연한 운치로 가득한 간컹객가타운은 춘제 전날 밤에 ‘등불 축제’를 연다. 여행객들은 ‘복고풍’이 물씬한 행사장에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 수 있다. 처마 아래, 골목 가득 걸린 붉은 등롱이 오래된 마을을 더욱 유서 깊고 운치 있어 보이게 한다. 초저녁이 되어 화려한 등불이 불을 밝히면 머리에 금비녀를 꽂고 한푸(漢服, 중국 전통 의상)를 곱게 차려 입은 젊은이들이 등롱이 빛을 발하는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사진을 찍고, 거리를 활보하며 ‘역할놀이’를 한다. 여행객들은 참신한 방식에 매료되고, 많은 가족들이 한푸를 빌려 입고 시공을 초월한 역할극에 동참한다.

  혁신적인 체험을 하는 가운데 오래된 문명 전통과 문화 함의가 부지불식간에 전승된다. 후메이린(胡梅林) OCT그룹(OCT Group) 사장은 이는 전통문화가 유행 모델에서 새로운 생기를 찾는 유익한 모색이라고 말했다.

  생활 수준이 빠르게 향상되면서 명절은 사람들이 생활의 즐거움을 체험하고, 생활의 질을 높이는 날일 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 정신 수요를 만족시키고 문화의 자양분을 얻는 계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런 전제에서 전통문화가 오래도록 매력을 발하게 하려면 산업과 결합해야 하고, 문화 요소를 바탕으로 전통문화와 새로운 생활방식, 생활태도, 생활미학을 결합시켜야 하며, 기획과 설계를 통해 가치전환과 전통문화의 혁신적인 발전을 실현해야만 끊임없이 마르지 않는 생명력을 가질 수 있다.

  “전통문화는 현대 사회에서 새롭게 발전시켜야 한다. 신세대에 적합하고, 재미있고, 창의적인 일부 민속 방식을 발전시킬 수 있다. 가령 간컹객가타운은 단순한 문화 소비를 창의 소비와 심미 소비로 전환해 문화활동의 참여감과 체험감을 강화했다”면서 리펑량(李鳳亮) 선전대학교 문화산업연구원 원장은 “또 다른 예로 금수중화민속촌(錦繡中華民俗村)이 10년째 할로윈 데이에 ‘유령의 밤(聊齋夜)’ 행사를 열어 전통문화의 함의를 깊이 발굴하고, 내용은 그대로 두면서 형식을 새롭게 바꾸는 방법으로 전통적인 문학작품과 문화의 함의를 새롭게 선보임으로써 창조적인 전환과 혁신형 발전을 실현한 것은 모두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중국망 한국어판


· 목 아플 때, 온수보단 냉수를…
· 중국, 춘절 연휴 전국 관광객 4억 명 돌파
· 중국 설문화가 보여준 자신감
· 돼지해 춘제 돈 어디로 썼을가?
· 2019년 음력설기간 전국 4.15억명 관광객 접대
· 조선 인터넷쇼핑 붐, 쇼핑몰 '만물상' 주목받아
· “언젠가는 다시 고향무대에 서고 싶어요”
· 2019년 설기간 중국 영화 관람객 만족도 신기록 창조
· 교육부, 사회력량에 의한 유치원 운영 지지강도 높일 것
· 13기 전국인대 2차 회의와 전국정협 13기 2차 회의 각각 3월 5일, 3일 북경서 개막
2019개 눈사람, 얼음의 도시에 등장
송화강 할빈구간 결빙
붓으로 가을을 그리다
케냐 장미, 중국수입박람회 참가 준...
동영상
타향에 있어도 마음은 항상 고향에
'겨울왕국'은 여기...11만 얼음쪼각...
【미수다 연말기획】7개월간 양털눈...
절반 하늘이 아닌 더 큰 하늘을 떠이다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