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사회
[예술살롱] '그 때 그 시절 그 추억'
//hljxinwen.dbw.cn  2019-02-11 10:13:22

  서로의 따뜻한 정이 느껴지는 사진들--심학철 사진작가

  (흑룡강신문=하얼빈)정명자 기자=심학철 사진작가는 자신은 중국 조선족 사진작가임을 자랑스럽게 소개한다. 그의 고향은 지린성 연길시 조양천진, 그는 어릴때부터 아버지한테서 사진촬영을 배웠다. 그 후 그는 연변대학 예술학원을 다닐 때 한국의 이영욱 교수를 만나 그의 가르침으로 국내외 유명한 사진작가들의 작품을 읽게 되고 그들의 촬영 스킬과 사진철학을 배우게 되었다고 한다.

  지금까지 필름사진을 고집해 온 심학철 사진작가는 필름의 매력은 조금 퇴색된 분위기가 나면서 풍부한 디테일이라든가 디지털이 표현하지 못하는 부분을 표현할 수 있다고 한다.

  심학철 사진작가의 사진 속에 나타나는 이미지들은 대부분이 옛 추억의 모습을 담고 있다. 헐망한 초가집, 낡은 매점은 비어 있고 멈춘 놀이기구와 트럭 등 사진들 속에서 옛 기억들을 떠올릴 수 있다. 가장 친근하게 느껴지는 사진 한 장이 있다. 군인모자를 쓰고 담담하게 멋진 포즈를 취하고 있는 꼬맹이 모습, 빨리 어른이 되고 싶고 또 군인이 되고 싶다는 소망이 담겨져 있다. 그 뒤에는 오토표 택시차가 흙먼지를 날리며 농촌길을 달리고 있고 옆에는 할머니가 봄나물을 캐고 있다. 이 사진을 보면 자신의 어릴적 기억, 자신의 꿈도 저 사진속 어린이와 같은 군인이 되는게 꿈이였다는 심학철 사진작가이다.

  또한 정면을 응시하는 노부부의 표정이나 쓰러질 듯 간신히 서있는 늙은 양주의 자세는 어쩐지 우울하고 불편하다. 사진 속의 인물들은 텅 빈 부재의 풍경을 채워주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쓸쓸함만 더할 뿐이다. 그땐 그랬지, 이 모든것이 그렇게 자연스럽게 다가오고 편안함이 묻어있으며 서로의 따뜻한 정이 느껴진다.

  옛 모습을 담은 사진속 이야기는 우리의 희미해진 기억을 되살리고 그 시절에 대한 아련한 추억을 몰고 온다. 잊혀진 기억의 쪼각들, 심학철 사진작가는 한장한장의 사진으로 망각된 삶의 순간들을 다시 맞춰 기억이란 이미지로 변화시키고 있다.


· 귀국길 오른 재중동포 '앗, 택시에 내돈 1000만원…'
· [예술살롱] 나의 도시 나의 집
· '청년들이 결혼 망설이는 이유?' 10명 중 6명은 '돈 때문에'
· 연변팀에 영입된 대학가 젊은피 4명, 저마다 당찬‘다짐’
· 인도의 장대한 축제... 상감에서 목욕하면 죄가 풀린다?
· 할빈빙설관광 '빙설'명함으로 국제화 겨냥
· 할빈빙설관광 '빙설'명함으로 국제화 겨냥
· 가정은 교육의 일번지
· [오늘의 운세] 2월 11일
· 중미 경제무역 고위급 협상 2월 14일-15일 베이징서
2019개 눈사람, 얼음의 도시에 등장
송화강 할빈구간 결빙
붓으로 가을을 그리다
케냐 장미, 중국수입박람회 참가 준...
동영상
타향에 있어도 마음은 항상 고향에
'겨울왕국'은 여기...11만 얼음쪼각...
【미수다 연말기획】7개월간 양털눈...
절반 하늘이 아닌 더 큰 하늘을 떠이다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