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한민족사회
귀국길 오른 재중동포 '앗, 택시에 내돈 1000만원…'
//hljxinwen.dbw.cn  2019-02-11 10:07:24

  (흑룡강신문=하얼빈) 조선족이 한국 부산 경찰의 도움으로 분실했던 1000만원 한화를 무사히 되찾아 고향으로 향하는 항공기에 탑승하게 되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부산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4시 35분께 설을 맞아 고향 중국으로 출국하기 위해 개인택시를 타고 김해국제공항에 도착한 조선족 A(52·여)씨.

  A씨는 택시요금을 계산한 이후 공항에 들어가면서 택시 안에 등산용 가방을 놓고 내렸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아챘다.

  가방 안에는 A씨가 몇년 동안 한국에서 어렵게 일을 해 마련한 현금 1000만원(한화)이 들어 있었고, 이는 중국에 있는 가족들에게 전해줄 예정이었다.

  A씨는 급한 마음에 112에 신고를 했다. 공항에 도착한 강서경찰서 공항파출소 김호술 경위 등 경찰관 2명은 A씨를 만나 경위를 들었다.

  A씨는 발을 동동구르고 눈물을 흘리면서 "가방을 꼭 찾아달라"고 도움을 요청했다. 하지만 A씨는 타고 온 택시 차량번호를 기억하지 못했다. 이에 경찰은 공항 상황실에 달려가 CCTV영상 분석을 통해 A씨가 타고 온 택시번호를 확인하고, 이어 개인택시조합을 통해 해당 택시 기사와 연락했다.

  사정을 들은 택시 기사는 다시 공항으로 돌아오기로 했다.

  A씨 출국시간이 다가오고 자칫하면 항공편을 놓칠 수도 있는 상황. 이에 경찰은 항공사에 연락해 A씨 사연을 이야기하고, A씨가 비행기를 탈 수 있도록 조치했다. 그리고 택시가 도착하고, A씨는 등산가방을 되찾았다.

  A씨는 "이제 가족들이 기다리는 중국으로 돌아갈수 있게 됐다"며 "정말 감사하다"며 눈물로 감사의 인사를 하고 고향으로 출발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 [예술살롱] 나의 도시 나의 집
· '청년들이 결혼 망설이는 이유?' 10명 중 6명은 '돈 때문에'
· 연변팀에 영입된 대학가 젊은피 4명, 저마다 당찬‘다짐’
· 인도의 장대한 축제... 상감에서 목욕하면 죄가 풀린다?
· 할빈빙설관광 '빙설'명함으로 국제화 겨냥
· 할빈빙설관광 '빙설'명함으로 국제화 겨냥
· 가정은 교육의 일번지
· [오늘의 운세] 2월 11일
· 중미 경제무역 고위급 협상 2월 14일-15일 베이징서
· 中 빈곤퇴치의 중요한 역량인 사회조직 81만개
2019개 눈사람, 얼음의 도시에 등장
송화강 할빈구간 결빙
붓으로 가을을 그리다
케냐 장미, 중국수입박람회 참가 준...
동영상
타향에 있어도 마음은 항상 고향에
'겨울왕국'은 여기...11만 얼음쪼각...
【미수다 연말기획】7개월간 양털눈...
절반 하늘이 아닌 더 큰 하늘을 떠이다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