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한민족사회
칭다오한국인회 하덕만 전임 회장, 청운한국학교 신축교사 건립에 50만위안 성금 쾌척
//hljxinwen.dbw.cn  2019-01-31 10:25:00

칭다오황실공예품 사무실에서 칭다오한국인회 하덕만 전임 회장(가운데)이 설규종
대외위원장(왼쪽) 및 청운학교 최승택 교장선생에게 50만 위안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흑룡강신문=칭다오)박영만 기자=설날을 앞둔 칭다오한인사회에 훈훈한 소식이 날아들었다.

  1월 23일 칭다오한인회 하덕만 전임회장이 칭다오청운한국학교 신축기금으로 인민페 50만 위안을 쾌척한 것이다.

  칭다오황실공예품회사를 운영하는 하덕만 회장은 2016년부터 2년간 칭다오한국인회 회장직을 맡으면서 한인사회에 사비 200여만 위안을 후원하는 등 많은 공헌을 해왔다.

  하 회장이 퇴임한 후 칭다오한국인회 회장직은 공석으로 있다가 박상제 비대위원장 체제로 근 1년을 이끌어왔다. 그러다가 2018년 11월 23일 이덕호 신임회장이 당선되면서 정상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당시 하덕만 회장에 대한 연임 호성이 높았으나 그는 칭다오한인사회가 오로지 회장 한사람의 ‘희생’정신에만 의존해서는 안된다면서 더욱 많은 한국인들의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라도 자신의 퇴임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하 회장의 말대로 칭다오한인사회는 지난 1년간 비대위원장 체재로 운영해오면서 어느때보다 많은 한국인들의 참여와 관심을 불러일으켰으며 칭다오한국인회 존립의 필요성과 역할, 중요성에 대해 더욱 깊은 인식을 하게 되었다.

  이번 청운한국학교 신축기금 50만 위안 후원에 대해 하덕만 회장은 전임 한국인회 회장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의무라면서 극구 말을 아꼈다.

  하덕만 회장은 2005년도부터 청양구 자선총회와 공장 소재 마을인 샤좡진 시자이즈터우촌(夏庄镇西宅子头)에 애심기금과 장학기금으로 매년 각각 3만6천위안씩 14년동안 기부하는 선행을 견지해오고 있다.

  칭다오청운한국학교 신축추진위원회 설규종 대외 위원장은 50만 위안 입금 완료 소식과 함께 어려운 상황에도 많은 분들이 성금 모금활동에 동참해주어 너무 감사하다는 하덕만 전임회장의 뜻도 함께 전해왔다.

  이덕호 한국인회 회장은 재칭다오 한국교민을 대신하여 하덕만 회장에게 깊은 사의를 드린 후 하 회장의 깊은 마음과 정성이 씨앗이 되어 청운학교 신축교사가 하루빨리 세워지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중소상공인지회 황임철 회장도 어려운 시기에 큰 힘이 되고 원동력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하덕만 전임회장의 50만 위안 쾌척으로 청운한국학교 신축기금 모금행사가 한결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견된다.


· 판빙빙, 회사대표직 내려놓고 주식 털고…"자산정리"
· 술, 마실수록 더 마시고 싶어지는 이유 (연구)
· 충격! 교사가 부모 직업으로 학생등급을 나누다니
· 중국 ‘세계서 가장 똑똑한 나라’ 3위
· 항저우에 샤브샤브 온천 등장...눈길
· AIIB ‘2019 아시아 인프라 융자 보고서’ 발표
· 英 브리티시텔레콤, 中 통신 시장 진출…통신업계 지형 변화
· 외국인투자법 초안 2차 심의…중국의 개방 확대 의지 드러내
· 베이징 궤도교통 ‘자율주행’ 신공항선, 최대 시속 160km
· 귀국문물 서주 청동기 '후잉' 중국국가박물관서 전시
2019개 눈사람, 얼음의 도시에 등장
송화강 할빈구간 결빙
붓으로 가을을 그리다
케냐 장미, 중국수입박람회 참가 준...
동영상
'겨울왕국'은 여기...11만 얼음쪼각...
【미수다 연말기획】7개월간 양털눈...
절반 하늘이 아닌 더 큰 하늘을 떠이다
【설특집】미수다와 함께 한 2017년...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