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경제
모바이크 인수 9개월 만에 메이퇀자전거로 개명
//hljxinwen.dbw.cn  2019-01-25 09:42:00

  (흑룡강신문=하얼빈) 1월 23일, 메이퇀(美团) 공동 창시인이며 고급 부총재인 왕혜문(王慧文)이 내부메일을 보내 모바이크(摩拜, mobike)자전거 브랜드가 메이퇀자전거로 개명했다는 소식을 선포했다고 인민넷이 전했다. 메이퇀 APP는 모바이크자전거의 국내 유일한 입구가 되였고 모바이크는 메이퇀 LBS플랫폼 산하의 자전거사업부가 되였으며 왕혜문 부총재가 직접 사업부 총경리 직을 겸임하게 되였다. 모바이크자전거의 CEO였던 류우(刘禹)는 창업을 위해 모바이크를 떠나게 되였다. 그외 모바이크의 북경 각 사무실은 2월 말에 그룹 본부로 이사하게 된다.

  1월 23일 오후, 모바이크의 직원들이 모바이크본부 빌딩 앞에서 ‘모바이크’표식과 기념사진을 남겼다. 모바이크는 현재 ‘막을 내리고’ 있으며 ‘메이퇀화’를 거의 완성한 메이퇀자전거가 한때 인기를 끌었지만 지금은 약간 썰렁해진 공유자전거의 무대에 오르고 있다.

  지난 날 전성기에 있었던 공유자전거의 운명 또한 제각각이다. ofo는 현재 고전중에 있고 할러우자전거는 대세를 거슬러 움직이고 있으며 파란자전거는 소극적으로 배치하고 있다. 따라서 인수 9개월 만에 모바이크자전거의 ‘메이퇀화’를 완성한 메이퇀그룹의 이 행보는 출행분야에서의 야망을 드러내고 있다.


· 모바이크 인수 9개월 만에 메이퇀자전거로 개명
· 튼튼한 '중국 밥그릇' 위해 흑룡강이 나섰다
· 튼튼한 '중국 밥그릇' 위해 흑룡강이 나섰다
· 일본조선족문화교류협회 새로운 도약 꿈꾼다
· 젊은 여성회장이 이끌어가는 고향모임
· 너는 녕안 나는 해림 우리는 한형제~
· 연변대학 농학원 칭다오동문회 신년회 개최
· 우리는 모교를 잊지 않았어요!
· 재칭다오 가목사향우회 신년회 개최
· 목릉향우회 신년회에 ‘홍위병’들이 왔담다~
2019개 눈사람, 얼음의 도시에 등장
송화강 할빈구간 결빙
붓으로 가을을 그리다
케냐 장미, 중국수입박람회 참가 준...
동영상
'겨울왕국'은 여기...11만 얼음쪼각...
【미수다 연말기획】7개월간 양털눈...
절반 하늘이 아닌 더 큰 하늘을 떠이다
【설특집】미수다와 함께 한 2017년...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