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스포츠·연예 > 스포츠
“조선족 돕는 한국 축구대표팀 모습 멋졌다”
//hljxinwen.dbw.cn  2019-01-18 08:48:00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은 한국과의 2019 아시아축구련맹(AFC) 아시안컵 1라운드 마지막 경기의 패배로 조 1위를 놓쳤다. 현지 언론은 완패를 당했음에도 한국선수들의 스포츠맨십에는 찬사를 보냈다. 조선족스타가 곤경에 빠지자 돕는 모습이 특히 인상적이였던 것이다.

  아랍추장국련방 아부다비의 알나얀 경기장에서는 16일 중국과 한국의 2019 아시안컵 C조 3차전이 열렸다. 국제축구련맹(FIFA) 세계랭킹 76위 중국은 53위 한국에 0-2로 졌다.

  중국 포털사이트 ‘왕이(网易)’는 자체 스포츠 기사를 통해 “우리 선수들은 경기 내내 한국에 지배를 당하다 보니 신체적으로도 한계에 달했다”라면서 “체력소모 때문에 고통을 호소하는 중국선수들에게 한국선수들이 보인 우호적인 행동은 호평을 받을만하다”라고 보도했다.

  중국은 한국과의 아시안컵 조별리그 최종전에 2명(선발1·교체1)의 조선족 선수를 기용했다. 풀타임을 소화한 김경도(金敬道·27세·산동로능)는 2018 중국 슈퍼리그 베스트11에 선정되는 등 현재 조선족 최고 축구스타이다.

  ‘왕이’는 “김경도는 중국-한국전 막바지에 근육경련을 일으켰다. 근처의 한국선수들은 달려와 스트레칭과 긴장해소에 도움을 주는데 전혀 린색하지 않았다. 슈퍼리그 원조 아시아 스타 김영권(29세·광주항대 2군)도 김경도의 안부를 물었다”라고 주목했다.

  김경도는 컵대회을 포함해 중국프로축구 138경기 12득점 18도움. 신장은 프로필 기준 169㎝에 불과하지만 수비형/중앙/공격형 미드필더와 좌우 풀백/윙백/날개 등 공식경기에서만 9가지 포지션을 소화한 슈퍼 유틸리티 플레이어다.

  /연변일보


· 뿌리를 살리면 기회가 있다
· '심양현상'이 그려낸 하나의 거대한 구심점, 화합으로 이어온 30성상
· '심양현상'이 그려낸 하나의 거대한 구심점, 화합으로 이어온 30성상
· 시안 모 기업, 전체 직원 부모에게 효도상...상금 금액이 50만위안
· 중국 헝다, 스웨덴 전기차 NEVS 9.3억 달러에 인수
· 사상해방은 고품질 발전의 내생 동력원천이다
· 인재체제메커니즘 개혁을 심화해야
· [살며 생각하다]인생길은 후회로 남는 길
· “아- 내 어째 흰머리가 자꾸 많아지고 빠진다-“
· 흑룡강성 실물경제 대출금리 동북서 가장 낮아
2019개 눈사람, 얼음의 도시에 등장
송화강 할빈구간 결빙
붓으로 가을을 그리다
케냐 장미, 중국수입박람회 참가 준...
동영상
【미수다 연말기획】7개월간 양털눈...
절반 하늘이 아닌 더 큰 하늘을 떠이다
【설특집】미수다와 함께 한 2017년...
얼렁뚱땅 날씨..도대체 어떻게 건강...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