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스포츠·연예 > 스포츠
中 '프로축구' 거품 뺀다…명년부터 슈퍼리그 선수 년봉 최고 16억원
//hljxinwen.dbw.cn  2018-12-27 14:15:53

  (흑룡강신문=하얼빈) 막강한 자금력으로 세계 축구계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중국 프로축구 슈퍼리그의 ‘비리성적인 투자’ 행위에 정부가 칼을 빼들었다.

  중국축구협회는 20일 회의를 열고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중국 슈퍼리그의 각 구단별 투자액 상한선과 내년 국내 선수년봉 상한선을 발표했다.

  우선 구단의년간 투자액은 2019년 12억원, 2020년 11억원, 2021년 9억원으로 결정됐다. 최근 몇년동안 상해상항,강소소녕 등 슈퍼리그 주요 구단들이년간 약 3000억원에서 4000억원에 달하는 비리성적인 투자를 감행한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국내 선수들 몸값에도 제한이 생겼다. 내년부터 선수들에게 세후 1000만원 이상의 연봉은 지급이 불가하다. 축구협회는 “구단의 지나친 지출과 고액 연봉 계약을 방지하기 위해 이 같은 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국내 슈퍼리그 선수들의 몸값은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지난해 한 외신에서 발표한 ‘년봉이 가장 높은 아시아 축구선수 5인’에서 한국 손흥민 선수를 제외한 4인은 모두 중국 슈퍼리그 소속 선수로, 선수당 60억원에서 100억원 정도의 연봉을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 큰 문제는 해외 선수 영입에 쏟는 천문학적 투자금이다. 지난해 상해상항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에서 뛰고 있는 오스카를 무려 886억원에 영입하며 이목을 끌기도 했다. 이에 올해부터는 75억원 이상의 이적료를 지불하고 외국인 선수를 영입할 경우 '축구발전기금'이란 명목으로 이적료의 100%에 해당하는 금액을 세금으로 내야 하는 제도를 신설한 바 있다.

  이 같은 조치에도 불구하고 구단들의 말도 안 되는 투자가 계속되자 중국 정부가 소매를 걷어 붙인 모양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각 구단별 전체 지출 중 선수단 인건비는 보너스를 포함해서 65%로 제한한다는 규정도 결정됐다.

  또, 올 시즌 아시아쿼터를 폐지하면서 변동된 외국인 선수 4명 보유 규정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축구협회는 “각 구단은 최대 4명의 외국인 선수만 영입이 가능하고, 경기 출전 가능선수는 3명”이라고 전했다.

  /외신


· 中 '프로축구' 거품 뺀다…명년부터 슈퍼리그 선수 년봉 최고 16억원
· 재일조선족예술단체 '해바라기' 고고성
· 스자좡, 중초등학생 과학기술경진대회 개최
· 중국의 저작권산업규모 5년사이 42% 성장
· 37가지 의제! 올해의 전인대 가장 마지막 회의가 전하는 메시지는?
· 중국 남극과학탐험대 내륙팀, 타이산 기지 도착
· 중공중앙정치국, 민주생활회 개최
· “전생에 부부였기 때문”…6살 쌍둥이 남매 결혼시킨 부모
· 2018년 조선의 새 기상
· 백악관: 미국, 수리아로부터 철군 시작
송화강 할빈구간 결빙
붓으로 가을을 그리다
케냐 장미, 중국수입박람회 참가 준...
中 광둥에서 제일 긴 유리다리, 하...
동영상
절반 하늘이 아닌 더 큰 하늘을 떠이다
【설특집】미수다와 함께 한 2017년...
얼렁뚱땅 날씨..도대체 어떻게 건강...
ㅏㅑㅓㅕㄱㄴㄷㄹ..매일 문밖에서 ...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