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스포츠·연예 > 스포츠
황선홍 연변팀 감독으로 부임
//hljxinwen.dbw.cn  2018-12-17 09:48:50

  (흑룡강신문=하얼빈) 한국의 간판 꼴잡이로 화려한 현역시절을 보냈고 퇴역 후 한국 K리그 부산 FC, 포항 스틸러스, FC 서울 등 팀에서 감독으로서 지도력을 립증받으며 한국 스타 감독의 반렬에까지 오른 황선홍(1968년생)이 연변팀 신임 감독으로 부임했다. 계약기한은 2년이다.

  연변팀은 최은택, 조긍연, 박태하에 이어 구단 력사상 네번째 한국인 감독을 초빙하며 2019 시즌 도전을 위한 돛을 올렸다.

  15일 오전, 연길인민경기장 소식공개홀에서 있은 연변부덕축구구락부 신임 감독 취임식에서 한국적 황선홍이 연변팀 감독으로 선임되였다. 부산 FC, 포항 스틸러스, FC 서울 등 팀에서 황선홍 감독과 함께 손발을 맞췄던 원 한국국가올림픽팀 수석 코치 강철이 연변팀 수석 코치로 취임했고 키퍼 코치는 한국적 김일진이 맡았다.

  감독 취임식에서 황선홍 감독은 “관리층의 진심이 느껴졌다. 연변팀을 발전하게끔 이끌어달라는 제안을 받았고 그런 진심이 가슴에 크게 와닿았다.”며 연변팀과 손을 잡게 된 리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황선홍 감독은 “험난하고 힘든 려정이 될 것이다. 하지만 이 자리가 행복하다. 선수들을 만날 생각에 가슴이 설레이고 있다. 팬들의 사랑을 받는 팀으로 발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팬들의 성원 부탁한다.”고 말했다.

  2년이라는 계약기한 동안 감독으로서의 목표에 대해 황선홍 감독은 “계약기한이 중요하지는 않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계약기한내에 팀을 1부리그로 진출시키는 것을 목표로 잡고 있다. 계획성을 가지고 팀을 꾸려갈 것”이라며 강한 의욕을 보였다.

  황선홍 감독은 “아직 선수들 특점에 대한 파악이 제대로 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앞으로 팬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는 축구를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연변구단 우장룡 총경리는 오랜 감독 선정 절차 끝에 결국 황선홍 감독을 선택하게 된 원인에 대해 “현역시절은 물론 감독으로서도 큰 성과를 만들었다. 팀을 지휘하는 풍격이 팀워크를 중요시하는 연변팀과 잘 맞다고 생각했고 많은 전문가들과 선수단의 교류를 거쳐 결국 황선홍 감독이 연변팀에 가장 적합한 인물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황선홍 감독은 취임식을 마치고 이날 오후 항공편으로 연변팀의 1차 동계훈련지인 타이로 향발했다.

     /연변일보


· [오늘의 운세] 12월 17일
· 中 외교부, 캐나다인 2명 법에 따라 강제조치 취해
· 심양, 동북 최초 5G 응용 시범도시로
· 中 대학교에 '다이어트 수업' 붐
· 다큐 '중국:변혁의 이야기' 첫 발표 기념식 베이징서 개최
· 개혁개방 40주년 경축 문예공연 '우리의 40년', 베이징서 성황리에 개최
· ' 탕웨이, 아무나 소화 못 하는 옐로우 드레스
· "스마트폰 장시간 사용 어린이, 뇌 구조에 물리적 변화"
· 타액 냄새로 구강암 검사해낼 수 있어
· 조선한국 체육소조, 2020년 여름철 올림픽경기대회에 단일팀으로 공동 진출문제 론의
송화강 할빈구간 결빙
붓으로 가을을 그리다
케냐 장미, 중국수입박람회 참가 준...
中 광둥에서 제일 긴 유리다리, 하...
동영상
절반 하늘이 아닌 더 큰 하늘을 떠이다
【설특집】미수다와 함께 한 2017년...
얼렁뚱땅 날씨..도대체 어떻게 건강...
ㅏㅑㅓㅕㄱㄴㄷㄹ..매일 문밖에서 ...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