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라이프 > 건강
"콜라 마시면 뼈가 삭는다?" 뼈의 오해와 진실
//hljxinwen.dbw.cn  2018-10-10 09:43:05

  (흑룡강신문=하얼빈) "탄산음료를 마시면 뼈가 삭는다"는 말이 있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청량음료에 든 탄산가스는 뼈를 손상시키지 않는다. 그렇다고 탄산음료가 뼈 건강에 좋다는 의미는 물론 아니다.

  탄산음료를 구성하는 또 다른 성분인 린과 카페인이 뼈를 약하게 만들수 있기때문이다. 뼈 건강과 관련한 여러 소문들에 대한 진실 유무를 알아본다.

  1. 뼈는 계속 성장한다?

  다친 뼈는 다시 붙으면서 치유되기때문에 뼈가 계속 성장한다고 믿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뼈 성장은 20대 후반이면 멈춘다. 그러나 변형은 지속적으로 진행된다.

  나이가 들수록 골밀도가 떨어지고 뼈 두께가 가늘어지며 부서지기 쉬운 형태가 된다. 평소 칼슘과 비타민 D를 충분히 섭취하면서 규칙적으로 운동해야 뼈 건강을 좀 더 오래동안 지킬 수 있다.

  2. 아이는 어른보다 뼈가 많다?

  그렇다. 사람은 약 300개의 뼈를 가지고 태여난다. 하지만 성장 과정에서 206개의 뼈만 남게 된다. 나이를 먹는 과정에서 뼈의 일부가 결합되기때문이다.

  일부 유아의 뼈는 연골이라고 불리우는 연약하고 유연한 조직으로 구성돼 있는데 이런 뼈들은 서서히 단단한 형태로 바뀌게 된다.

  3. 뼈가 적혈구와 백혈구를 만든다?

  뼈는 신체의 전반적인 구조를 잡아주고 몸이 움직이고 동작을 취할 수 있는 기초가 된다. 또 물컹한 장기들을 외부 충격으로부터 보호하고 감싸는 기능을 한다.

  더불어 단백질과 산소를 몸의 각 조직으로 운반하는 적혈구, 감염증과 싸우는데 기여하는 백혈구를 만들어내는 역할도 한다.

  4. 가장 잘 다치는 뼈는 팔뼈?

  팔이나 다리뼈를 다쳤다는 사람은 주변에서 제법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그렇다면 팔 혹은 다리뼈가 가장 잘 부러지는 걸가? 그렇지는 않다.

  쇄골이라고 불리우는 빗장뼈가 골절을 가장 잘 입는 부위이다. 넘어지면서 한쪽 팔이 몸통에 깔리면서 어깨가 바닥에 세게 눌리거나 벽이나 문에 부딪히게 되면 빗장뼈가 다칠 확률이 높다. 손, 팔, 다리도 다치기 쉬운 부위지만 의외로 빗장뼈를 다치는 사람들이 많다.

  5. 다른 뼈와 련결되지 않은 독립된 뼈가 있다?

  인체를 구성하는 모든 뼈는 련결돼 있을가? 딱 한 부분 련결돼 있지 않은 뼈가 있다. 아래턱뼈와 흉골 사이에 있는 U자 형태의 '설골'이란 뼈이다. 우리 몸에서 다른 뼈와 련결돼 있지 않은 유일한 뼈이다.

  6. 흡연은 뼈 건강에도 해롭다?

  담배는 백해무익하다. 페와 심장의 건강에 해로운 것으로 알려진 흡연은 뼈 건강에도 좋지 않다. 니코틴을 비롯한 화학물질이 우리 몸의 칼슘 축적을 방해하고 그로 인해 뼈가 단단해질 기회를 놓치게 된다.

  연변일보


· 연변팀 원정서 청도팀에 1:2로 패
· 미국측: 조선 사찰인원 초청해 풍계리 핵실험장 페기정황 확인시킬 것
· 우세를 발휘하여 동북진흥의 중점임무를 파악해야
· 외교부 대변인: 중국측 인도네시아 강진 쓰나미 구조와 재건에 계속 도움 제공할 것
· 국경절 관광시장 분석…홍색관광˙농촌관광 인기, 문화관광 상품 다양
· 폼페이오美 국무장관의日朝韓방문,朝美대화 추진할 수 있지만 변수는 여전
· 국경황금주간 은련인터넷거래 새 기록 창조
· 손계해 중국 올림픽축구팀 코치로 복귀
· 음바페 13분 만에 4골 폭풍
· 연변 경찰 특대모금사기사건사출
中 광둥에서 제일 긴 유리다리, 하늘 위 떠 있는 듯 ‘짜릿’
추석맞이 불꽃놀이
"쌀알 1억 개 세어 와라"…초등학교...
인도, 힌두 여신 시바로 분장한 학생들
동영상
五常朝鲜族中学建校70周年
2018년도 중국 조선어문 신조어 번...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이어...
'도화향의 대부','동북의 袁隆平'--...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