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라이프 > 건강
대장암 환자의 후회 “분변만 제대로 검사했어도…”
//hljxinwen.dbw.cn  2018-09-30 09:38:55

  (흑룡강신문=하얼빈)“암세포가 림프절까지 침범했습니다. 대장암 3기였지요. 다행히 간, 복막, 폐 등 다른 장기로 전이가 안 돼 겨우 목숨을 구한 것 같습니다. 수술, 방사선 치료, 항암 화학 요법 등을 반복하면서 엄청난 고통을 겪었습니다. 치료 후 채소나 과일을 열심히 먹고 있는데, 왜 진작 하지 못했을까 후회합니다.”

  김 아무개(남성, 53세) 씨는 림프절 전이가 4개여서 대장암 3기-3A 진단을 받았다. 발견이 조금만 늦었어도 림프절 전이가 7개 이상으로 늘어나고 다른 장기까지 암세포가 스며들 수 있었다. 림프절은 전신에 분포하는 면역 기관의 일종으로, 내부에 림프구 및 백혈구가 포함되어 있다. 항암 화학 요법 치료 과정에서 극심한 메스꺼움과 구토를 경험했던 그는 입원 전 좋아했던 기름진 음식만 보면 손사래를 친다.

  실적 좋은 영업사원이었던 그는 수술 전 술과 담배를 즐기고 육류 위주의 저녁 회식을 자주 했다. 계약 성사를 위해 늦은 밤까지 술잔을 기울이며 사람 만나는 것을 마다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는 수술 후 매끼 채소와 과일을 꼭 먹고 육류도 절제하고 있다. 대장암 예방 식단을 환자가 된 후에야 챙기고 있는 것이다.

  – 대장암 예방을 위해 비타민 D 보충제까지 섭취?

  김 씨는 뒤늦게 식단을 바꾼 경우이지만, 건강할 때 암 예방에 신경 쓰는 사람들이 많다. 그 가운데 하나가 비타민 D 섭취이다. 비타민 D를 보충제 형태로 먹거나 주사를 맞는 경우도 적지 않다. 비타민 D가 대장암 발생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장암 예방을 위해 비타민 D 섭취를 권장하기에는 근거가 부족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암학회(American Cancer Society, ACS)와 하버드 대학교 의과 대학 공동 연구 팀이 17개 코호트 연구에서 언급된 5000여 명 대장암 환자군과 7000여 명 대조군의 혈중 비타민 D 농도와 대장암과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비타민 D 농도가 높은 여성에서 대장암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대장암 위험을 낮추기 위한 비타민 D 적정농도는 뼈 건강을 위한 권장량보다 훨씬 높아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 연구 결과(Circulating Vitamin D and Colorectal Cancer Risk: An International Pooling Project of 17 Cohorts)는 지난 6월 미국 ‘국립암연구소 저널(Journal of the National Cancer Institute)’에 실렸다.

  – 하루 20분 정도의 햇볕과 천연 식재료를 즐겨라

  비타민 D는 칼슘 흡수를 도와 대장암 예방에도 도움을 주는 영양소로 알려져 있다. 칼슘이 담즙산, 지방산과 결합해 대장 상피세포의 건강을 해치는 것을 막아줘 암 발생을 차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일부 임상 시험과 전향적 코호트 연구에서 칼슘의 섭취가 대장암의 전 단계인 대장 선종의 발생을 유의미하게 감소시킨다는 결과가 나왔다. 그러나 효과적인 칼슘 섭취량에 대해서는 아직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 결국 비타민 D나 칼슘 모두 보충제 형태로 먹는 것은 검증이 더 요구되고 있다.

  대장암 예방을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올바른 식생활과 함께 몸을 자주 움직이고, 용종 제거 등 정기 검진을 병행하는 것이다. 특히 음식은 신선한 채소와 과일 등 천연 식재료를 먹는 것이 좋다. 비타민 D는 햇볕을 충분히 쬐면 체내에서 합성되기 때문에 강한 자외선을 피해 하루에 20분 정도 산책을 하는 것이 좋다.

  – 대장암 예방을 위해 어떻게 먹을까

  서울대학교 이정은 교수(식품영양학과)가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토대로 조사한 결과 우리 국민의 3.2%는 하루 200그램 이상의 붉은 고기(소고기, 돼지고기 등), 가공육을 먹는 고섭취군으로 나타났다. 전체 국민의 하루 평균 붉은 고기, 가공육 섭취량(79.8그램)은 주요 외국의 섭취 권장량의 76.0~87.7% 수준이었지만 일부에서 과도하게 육류를 즐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정은 교수는 “붉은 고기를 먹을 때는 고온에서 오래 구워먹기 보다는 삶거나 끓여 먹고 상추, 깻잎, 마늘 등 채소와 함께 살코기 위주로 먹는 것이 좋다”면서 “일반 식사로 건강을 유지하고 있는데도 추가로 건강 기능 식품을 섭취해 영양 과잉이 되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도 있다”고 했다.

  – 대장암, 위암 제치고 한국내 암 발생 1위 전망

  대장암은 위암과 함께 국내 암 발생 1, 2위를 다투는 암이다. 지난 2015년 2만6790건이 발생해 위암(2만9207건)에 이어 2위였지만, 앞으로 1위로 올라설 것으로 보인다. 육류 등 기름진 음식을 즐기는 식생활이 확산하면서 환자 증가 속도가 가파르기 때문이다.

  50세 이상 남녀는 국가 암 검진 프로그램에 따라 1년마다 분변 잠혈 반응 검사(대변 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여기서 이상이 발견되면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게 된다. 대장암 환자 김 씨는 바쁘다는 핑계로 분변 잠혈 검사를 2년 정도 미룬 것을 후회하고 있다. 분변 잠혈 검사는 대장암 조기 발견을 위한 가장 간편한 방법이고 대장 내시경 검사의 부작용도 없다.

     /코메디닷컴


· 가슴 크면 유방암 더 잘 걸리나요? 유방암의 진실 5
· 아이의 문제 행동이 고쳐지지 않는 리유
· 국경절 연휴 중국 극장가 볼거리 풍성
· 천지꽃과 진달래
· 29일 열린 흑룡강성위 상무위원회(확대)회의에서 이렇게 강조!
· 29일 열린 흑룡강성위 상무위원회(확대)회의에서 이렇게 강조!
· 동북 시찰시 습근평의 설득력 있는 말들
· 습근평 주석, 동북진흥 깊이 있게 추진할 것 강조
· 습근평 주석, 동북진흥 깊이 있게 추진할 것 강조
· 왕의 부장, 중국은 세계와 발전기회 공유
추석맞이 불꽃놀이
"쌀알 1억 개 세어 와라"…초등학교...
인도, 힌두 여신 시바로 분장한 학생들
패션잡지 표지 장식한 ‘뚱뚱한’ ...
동영상
五常朝鲜族中学建校70周年
2018년도 중국 조선어문 신조어 번...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이어...
'도화향의 대부','동북의 袁隆平'--...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