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인물
씨름군에서 기업인으로, 이번엔 민속장기 고수로
//hljxinwen.dbw.cn  2018-09-28 09:32:50
인물이름 : 리성국

  (흑룡강신문=하얼빈) 이번 민속장기에서 우승을 한 리성국씨는 젊었을 때는 씨름군이였다.

  소학생 때 매일 동네 형님들의 책가방 4~5개를 메야 했던 것이 몸을 단단하게 만들었을가? 중학교에 올라가면서 동네 씨름대장이 되였다. 그렇게 붙여진 이름이 “씨름군 리성국”, 심양지역 씨름판을 누비면서 힘자랑을 했던 것도 옛말… 이제는 은퇴하는가 싶었는데 2005년 심양시조선족민속절 씨름판에 52살의 나이로 나타나 황소의 등에 올랐다. 구경군들의 환호소리 속에 더 놀라운 반전이 나타났다.

  “이 황소를 로인협회에 드리오니 어르신들이 몸보신을 하십시오…”

  중한수교를 전후하여 돈벌이에 뛰여들었다. 돈 버는 일이란 씨름처럼 쉽지만은 않았다. 번번이 사기당하고 어렵게 공장을 일떠세우면 화재가 나서 재더미가 되고… “하면 된다”는 신념 하나로 넘어지면 일어서고 또 넘어지면 또 일어서면서 칠전팔기(七顚八起)의 수난과 재기를 거듭한 끝에 20여개의 자회사를 거느린 심양리조그룹을 일떠세우고 국내외에 소문난 “신발왕”이 되였다. 그러자 사회적인 책임도 따랐다. 월드옥타 심양지사장을 비롯하여 여러 민간단체들에서 고문, 명예회장으로 초빙되였고 해마다 사회공익활동에 수만원씩 기부해야 했다.

  민속장기를 원래부터 좋아했지만 본격 시작한 것은 3년전, 심양시조선족기류협회에 해마다 만원씩 지원하면서 재미로 두기 시작한 것이 은이 밖혔다. 짬만 있으면 장기고수들과 대작을 했더니 성내 각종 경기에서 수상대에 오르기 시작했다.

  마침내 ‘2018 중국료녕성심양조선족민속문화절’ 민속장기경기에서 아마추어조 1등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민속장기는 다른 시합과 달리 빅는다는 결과가 있다. 친목과 화합을 선호하는 선조들의 지혜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인생의 장기판에서도 서로 상대방을 배려하며 화합을 도모한다면 세상은 참으로 아름다워질 것이다.”

  씨름군, 신발왕, 장기군…리성국씨의 수상소감이다.

     /료녕신문


· “광동성에 놀러 오세요”
· ‘檀’청춘들, 중국조선족청년발전촉진회로 희망의 닻을 올리다
· ‘檀’청춘들, 중국조선족청년발전촉진회로 희망의 닻을 올리다
· 세계 공백 메운 중국 우주 냉 원자시계
· 26일 동방홍촌에 나타난 동북표범 닭 30마리 습격
· 五常朝鲜族中学建校70周年
· 당첨금 50만元, 추석에 열린 이색 이벤트
· 판빙빙 탈세 의식, 리빙빙 "난 합법적인 일만 한다"
· 10분만에 끝내는 효과 만점 걷기운동
· [2018 스페인 월드컵] 중국여자농구 8강 진출
추석맞이 불꽃놀이
"쌀알 1억 개 세어 와라"…초등학교...
인도, 힌두 여신 시바로 분장한 학생들
패션잡지 표지 장식한 ‘뚱뚱한’ ...
동영상
五常朝鲜族中学建校70周年
2018년도 중국 조선어문 신조어 번...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이어...
'도화향의 대부','동북의 袁隆平'--...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