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한민족사회
“민족을 위한 일이라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hljxinwen.dbw.cn  2018-09-12 15:34:06

  표성룡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

  (흑룡강신문=하얼빈)체복숙 기자= 료녕성 심양시 안도가에 위치한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사무실, 벽 한면을 몽땅 차지하는 진열장에 각종 감사패들이 가득 차있다. 표성룡(64)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이 얼마나 많은 선행을 해왔는가를 보여주는 단면이다.

  “우리 민족을 위한 일이라면 언제나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번 9월 중하순에 열릴 2018중국료녕성 심양조선족민속문화축제를 앞두고 표성룡 회장은 이같이 말했다.

  “지난 7월말, 이번 민속절 개최를 위해 저희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에서 동원회의를 열었습니다. 전국 범위의 행사인 만큼 적지 않은 비용이 필요한데, 기업가들이 한결같이 적극 지지하겠다고 태도를 표시했습니다”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사무실에 가득 진열된 감사패.

  그번 동원대회에서 전국 각지 기업가들이 내겠다고 표시한 후원금은 80만원, 그외 표성룡 회장이 200만원을 낸다고 했다. 이 비용은 민속절 행사로 사용되고, 남음이 있으면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의 비용으로 들어가게 된다.

  이번 민속축제 행사를 개최하게 된 경위에 대해 표 회장은 우리의 민속과 문화를 전승하는데 일조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표 회장은, 전 세계적으로 중국의 조선족처럼 정체성을 지키며 민족문화를 전승해 온 소수민족은 드물다고 하면서, 과거 민족운동회가 우리의 민속과 문화를 전승하는 중요한 매개체였다면 지금은 민속절 행사가 우리의 민속, 문화의 전승에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그외 지금까지 각 지역에서 민속절 행사가 많이 열렸지만 전국적 범위의 행사는 조직된 적 없는바, 이번 민속절이 민속과 문화의 전승에 도움이 되는 동시에 민족의 화합과 교류의 장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행사가 이번 한 기에만 그치지 않고 앞으로 정기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표시했다.

표성룡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

  표 회장이 민족 사업을 위해 기부를 한건 이뿐이 아니다. 작게는 로인협회와 양로원, 여성단체, 크게는 학교 건설에 이르기까지 지금까지 기부금으로 나간 돈이 1억원 쯤은 된다고 한다. 2000년 심양시조선족제1중학교 교수청사를 건설할 때에도 사회적으로 이런저런 비난의 말을 많이 들어 마음고생이 심했지만 번듯하게 잘 지어진 학교를 바라보니 마음이 뿌듯해지며 큰 보람을 느꼈다고 한다.

  “이런저런 기부를 하는 것이 제가 결코 우리 조선족 중 돈이 가장 많아서가 아닙니다. 어렸을 때 어렵게 컸고, 자수성가하다보니 그 과정에 많은 풍랑을 겪었습니다. 그래서 어려운 사람이 찾아오면 그저 보내지 못하는 성미입니다.”

  표 회장은 돈이란 있다가도 없을 수 있고, 없다가도 있을 수 있는 것이라며 지금까지 30여 년 동안 꿔주고 받지 못한 돈만 1억원이 훨씬 넘는다고 한다. 하지만 이렇게 베풀다 보면 자연히 좋은 일도 생긴다는 것이다. 그 당시에는 뭔가 되돌아 올 것이라고 생각한 것이 아니지만, 좋은 일을 하면 좋은 일이 찾아온다는 것이다. 그동안 쌓아놓은 신용과 이미지가 좋으므로 가끔은 전혀 알지도 못하는 사람이 좋은 아이템을 가지고 찾아오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표 회장은 또 10년째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의 회장직을 맡아오고 있다. 협회를 꾸림에 있어 노하우에 대해 그는 “협회란 ‘비빔밥’처럼 만들어야 한다”고 말한다. 그런만큼 기업가협회에는 기업가들도 있지만 기업가가 아닌 사람들도 동참해야 여러가지 채소가 고루 들어간 비빔밥처럼 구미를 당기는 각종 사업을 해낼수 있다는 것이다.

  올해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는 산하에 차세대협회를 설립할 타산, 노세대의 경험과 자금력, 차세대의 좋은 아이템과 혁신력이 결합되면 훌륭한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며, 또한 기업가협회의 후비역량을 키우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표 회장은 현재 세계적인 불경기로 기업 경영이 어렵다고 하는데, 그런 만큼 사업을 하려면 더 세밀히 따져야 하며 경솔한 투자는 금물이라고 하면서 특히 차세대 기업인들에게는 “욕심을 부리지 말고 자신이 잘 아는 영역을 선택할 것”을 권고했다.

  표성룡 프로필

  1954년 심양 출생, 심양시 모 공장에서 품질검사원으로 일하다가 1982년 사직하고 선후로 간장공장, 식당, 압연공장 등을 운영.

  1991년 료녕신성그룹을 설립, 산하에 대형 강재시장, 종합시장이 있는 외 심양, 법고, 통화, 철령에 석재가공회사 4개 운영. 심양 우홍신촌에 근 4만㎡의 신제품연구개발단지 및 신형에너지개발회사를 설립, 중견기업인 창춘신형축전지제조회사의 지분 보유.

  2003년부터 2012년까지 료녕성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 역임, 2008년부터 지금까지 중국조선족기업가협회 회장직 담임.

  2003년 이래 연속 3기 료녕성정협위원임. 심양시 5.1노동상장, 심양시 개혁개방30년 선진인물상 수상, 료녕성 100강 민영기업 칭호 획득. 전국민족단결선진인물상 수상, 한국 한민족 대상—혁신리더 해외동포사회봉사부문 대상 수상.


· 중국-러시아 극동 협력 전망 밝아
· 멸종위기 조류 ‘단정학(丹頂鶴)’, 中 헤이룽장 자룽보호지역에서 관측
· 메르스 한국서 재차 나타나, 400여명 관련 인원 검사 받아
· 中 원명원서 제1회 위안밍위안배 용선대회 개최
· '미뤄커 제과점' 김희영, 업계 신흥강자로 부상
· 시진핑, 푸틴과 함께 중러 지방 지도자 대화회의에 참석
· 중국 • 안도 장백산 오색 가을—석문진민속문화관광축제 안도서 개막
· 풍요 속의 빈곤, ‘행복의 역설’에서 벗어나기
· 북경교육개혁: 중소학교 교원, 반드시 1년간 ‘교육지원’ 해야 고급직 함 신청 가능
· 백악관: 미국과 조선 2차 정상회담 관련 조정 진행중
"쌀알 1억 개 세어 와라"…초등학교 수학 숙제 두고 '논란'
인도, 힌두 여신 시바로 분장한 학생들
패션잡지 표지 장식한 ‘뚱뚱한’ ...
외아들 잃고 임신한 67살 여성 병원...
동영상
한장에 2원짜리 과줄로 한가족 먹여...
열린 미래, 꿈이 있는 행복한 배움터
바이오균 친환경 산업 선두주자 꿈...
세 한국 젊은이의 중국 려행기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