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국제 > 한국
메르스 한국서 재차 나타나, 400여명 관련 인원 검사 받아
//hljxinwen.dbw.cn  2018-09-12 10:13:29

  (흑룡강신문=하얼빈)한국 정부는 9일 긴급 내각회의를 소집하여 메르스에 대한 조치를 상의했다. 확진된 환자와 간접적 접촉이 있는 440명의 인원들은 현재 검사를 받고 있고 이외 22명은 환자와의 직접적인 접촉으로 인해 집에 격리된 상태이다.

  한국질병관리본부는 8일 서울의 한 남성이 당일 오후 메르스로 확진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한국에서 3년만에 다시 발견된 첫 메르스환자이다. 환자는 올해 61세 남성으로 신분은 공개되지 않았다.

  한국 국무총리 리락연은 9일 긴급 내각회의를 소집해 대책을 상의했다. 회의는 보건복지부 장관, 내정부문 장관, 질병관리본부 책임자, 병원 관원과 일부 민간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리락연은 “초기단계 조치가 가장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그는 각 부문 관원들이 ‘선제공격’의 방식으로 바이러스확산을 막고 대중들에게 될수록 많은 정보를 제때에 전달함으로써 2015년 온 사회를 혼란에 빠지게 하는 상황이 재현하지 않게 할 것을 요구했다.

  한국 보건부문은 메르스환자는 현재 서울시 중심에 위치한 서울국립대학병원에서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병원 밖에는 ‘메르스’라고 적힌 경고표지판이 놓여 있고 병원을 출입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했다.

  한국질병관리본부 관원 정은경은 22명의 인원들이 이 환자와 밀접한 접촉을 했기에 현재 집에서 격리중인데 그중 택시운전사 한명, 4명의 의료인원, 4명의 민항 기조인원, 10명의 같은 항공편 승객과 3명의 승무원이 포함되여있다고 밝혔다.

  이 밖에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환자와 간접적인 접촉이 있었던 440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중이다.

  한국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환자는 7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여 공항 직원에게 자신의 설사증상을 알렸고 거동이 불편함으로 휠체어를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 이 과정에 공항측과 보건부문에서 환자에 대한 격리조치를 취하지 않아 쟁의를 불러일으켰다고 한다.

  /인민넷 조문판


· 메르스 한국서 재차 나타나, 400여명 관련 인원 검사 받아
· 中 원명원서 제1회 위안밍위안배 용선대회 개최
· '미뤄커 제과점' 김희영, 업계 신흥강자로 부상
· 시진핑, 푸틴과 함께 중러 지방 지도자 대화회의에 참석
· 중국 • 안도 장백산 오색 가을—석문진민속문화관광축제 안도서 개막
· 풍요 속의 빈곤, ‘행복의 역설’에서 벗어나기
· 북경교육개혁: 중소학교 교원, 반드시 1년간 ‘교육지원’ 해야 고급직 함 신청 가능
· 백악관: 미국과 조선 2차 정상회담 관련 조정 진행중
· 목단강시조선족로인협회 2018로인절 개최
· 신승촌로년협회 설립 32주년 경축
"쌀알 1억 개 세어 와라"…초등학교 수학 숙제 두고 '논란'
인도, 힌두 여신 시바로 분장한 학생들
패션잡지 표지 장식한 ‘뚱뚱한’ ...
외아들 잃고 임신한 67살 여성 병원...
동영상
한장에 2원짜리 과줄로 한가족 먹여...
열린 미래, 꿈이 있는 행복한 배움터
바이오균 친환경 산업 선두주자 꿈...
세 한국 젊은이의 중국 려행기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