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라이프 > 여성·가정
싸우고 온 아이에게 엄마가 꼭 해줘야 할 한마디
//hljxinwen.dbw.cn  2018-09-12 09:12:47

  (흑룡강신문=하얼빈) 사람의 마음은 바다처럼 넓고 깊기도 해 다른 사람의 마음을 온전히 헤아리기는 어렵다. 그래도 최대한 노력해 아이의 반응에서 현상만 보지 않고 본질을 파악할 수 있는 엄마가 되고 싶다.

  나는 내가 아이 마음을 잘 보고 있는 줄 알았다. 아이가 말을 걸 때마다 반응을 잘 해줬고, 눈높이에 맞춰서 대화하려고 노력했으니까. 주변에서도 화내지 않고 일관되게 잘 설명한다고 칭찬해주기도 했다.

  몇 개월 전 아이가 “엄마, 오늘 어린이집에서 ○○이가 공룡으로 나 공격했어”라고 하길래 “어머! 아프다고 얘기했어? 공격하지 말라고 말했어?”라고 되물었다. 그런데 아이가 “아니… 말 안 했어”라고 했다. 나는 맞고도 가만히 있었던 게 속상해서 “아프다고, 하지 말라고 해야 친구가 다음에 또 안 하지. 가만히 있으면 ‘얘는 공격해도 되는구나’ 하고 또 할 수도 있잖아”라고 타일렀다.

  그다음에도 여러 차례 같은 일이 반복됐는데, 처음에는 가만히 있었다던 아이가 나중에는 “공격하지 마!”라고 얘기했다고 하길래 내가 잘 가르치고 있다고 생각했다.

  그러다 우연히 육아 코치를 받을 기회가 있었다. 부모양육태도검사 등도 함께 받았는데 나는 감정보다 사고가 앞서는 사람이라 아이 감정에 머무르기보다 방법론을 제시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가장 좋은 양육 태도는 방법을 제시하기에 앞서 “어머, 속상했겠다. 아프지 않았어?” 등 아이 감정에 잠시 머무르는 시간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처음 듣는 얘기는 아니었다. 육아 관련 책이나 카드 뉴스, 어린이집에서 보내주는 가정통신문 부모교육 칸에서도 “아이 마음에 공감해주세요”라며 “속상했겠구나”라는 말을 해주며 공감하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여기저기에 정답처럼 적혀 있었다.

  자주 봐왔던 문구였지만 가슴에 담아본 적은 없었다. 우리 세대가 대부분 그렇듯, 나도 자라면서 아빠 엄마한테 무슨 얘기를 꺼냈을 때 “아이고, 우리 딸 속상했겠다”는 반응을 받아본 적이 없었으니까. 머리로는 알아도 한 번도 받아본 적이 없는 건 내놓기가 어렵다.

  앞서 말했듯이, 나는 아이와 소통을 잘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육아 코치 선생님이 “아이가 말을 했을 때 엄마가 내 마음을 들어주지 않는다고 생각할 수 있다. 공감해주지 않고 방법만 알려주면 나중에는 아이가 말을 안 할 수도 있다”고 할 때 작지 않은 충격으로 다가왔다.

  머리를 한 대 얻어맞은 느낌이었다. 꽤 잘하는 엄마라고 생각했는데 나는 아이 마음을 전혀 못 보고 있던 것이다. 그제야 ‘감정에 머물러주기’가 얼마나 중요한 건지 깨달았다. 가족들이 내 하소연에 공감해주지 않을 때 나도 늘 서운했는데, 왜 서운한지도 모른 채 그 중요한 것을 인식하지 못하고 여태 살아왔구나 싶어 안타까움이 밀려왔다.

  선생님은 마음에 머물러주는 것이 아이가 ‘내가 수용되고 있구나’ 느끼는 데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연습하면 못 하던 사람도 자연스럽게 할 수 있게 된다고 했다. 아이가 더 크기 전에 알게 돼 정말 다행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그날부터 나는 아이가 밖에서 있었던 속상했던 얘기를 꺼내면 “그래서 어떻게 했어?”라는 질문이 입에서 튀어나오려는 것을 막고, 대신 꼭 안아주면서 “정말 속상했겠다. 엄마는 생각만 해도 속상한데 얼마나 속상했을까” 하고 연습해놨던 문장을 뱉었다.

  그 뒤로 어디 다쳐왔을 때 왜 다쳤냐는 물음 등에 “몰라”라며 피하거나 딴짓하던 아이가 점점 입을 열기 시작했다. 최근엔 “엄마가 그렇게 하지 말라고 해서 속상해. 나 오늘 기분 안 좋아” 하고 감정을 먼저 말하는 경우가 잦아졌다.

  나도 처음엔 연습해야 나왔던 말이 어느 정도 익숙해지니 자연스럽게 마음으로부터 우러나오기 시작했다. 지금은 아이 감정에 머물러준다는 명분으로 안아주고 얘기를 나누는 행동이 오히려 내 마음을 치유하는 느낌을 받는다. 그렇게 대화를 나누고 나면 아이와 나 사이의 연결고리가 조금 더 단단해진 느낌이 든다.

  물론 어떤 사람에겐 내가 받은 코치가 너무 당연하고 쉬운 것이었을 수도 있다. 그러나 마음만큼은 그 어떤 사람보다도 크지만, 이 방법을 몰라 아이의 마음에 다가가지 못하는 부모도 분명 있을 것이다. 성격마다 유념해야 할 부분이 다르겠지만, 나와 비슷한 성향의 부모라면 이 글을 보고 조금이라도 힌트를 얻어 아이 마음에 머무를 수 있으면 좋겠다.

     /중앙일보


· 사라진 판빙빙, 수갑·감금·망명·결별…쏟아지는 說說說
· 중러 정상 회담
· 중국 첫 자체 건조 극지과학탐사 쇄빙선 ‘쉐룽2’호, 10일 진수
· 2018년 국제무인기대회 청두서
· 수많은 불필요한 증명과정들, 이제는 이렇게 처리합니다!
· 얼굴도 모르는 '온라인 연인'에게 한화 1억 5천만원 보낸 여성
· 훈춘시에 국제방직공업원 들어선다
· 김정은 위원장과 율전서 위원장 재차 회동
· 시진핑,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
· 인도네시아 2032년 하계올림픽 개최 도전 '깜짝 선언'
"쌀알 1억 개 세어 와라"…초등학교 수학 숙제 두고 '논란'
인도, 힌두 여신 시바로 분장한 학생들
패션잡지 표지 장식한 ‘뚱뚱한’ ...
외아들 잃고 임신한 67살 여성 병원...
동영상
한장에 2원짜리 과줄로 한가족 먹여...
열린 미래, 꿈이 있는 행복한 배움터
바이오균 친환경 산업 선두주자 꿈...
세 한국 젊은이의 중국 려행기
포토
회사소개   |   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저작권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