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톱 기사
[특별기획30] 관광객이 많이 찾는 독특한 중영거리30
//hljxinwen.dbw.cn  2018-05-11 15:38:00
 
 

  (흑룡강신문=하얼빈) ‘한거리 두가지 제도’ 중영거리는 선전시 옌톈구 싸투죠진(盐田区沙头角镇)에 위치해 있다.

  1898년에 생긴 ‘광서 24년 중영지계제*호’라는 경계비는 거리 중심에 세워져 있다. 이 경계비는 싸투죠진을 둘로 나누어 놓았는데 동쪽은 중국 싸투죠가 됐고 서쪽은 영국(홍콩)싸투죠가 되여 ‘중영거리’로 불리웠다.

   

▲사진= 중영거리 전경. /이수봉 김호 기자

   

  중영거리에는 중국 상인과 홍콩상인들이 경영하는 상점들이 빼곡하게 들어서 있다. 홍콩상인이 경영하는 면세점 마당에 붉은 색 융단을 깔아 놓았는데 붉은 색 융단을 벗어나면 홍콩 주택가이기에 들어가서는 안된다고 가이드가 설명했다. 붉은 색 융단을 벗어나면 개인주택 무단 침입으로 신고하면 홍콩법에 따라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중영거리에 서울화장품이라는 한글간판이 붙은 상점도 있었다.

  중영거리의 총 길이는 248미터로 알려졌다. 지금은 ‘일국양제’ 분계선의 상징적인 표지가 됐다. 중영거리는 ‘한거리 두가지 제도’라는 독특한 정치역사적인 점이 있어 관광객들이 많이 찾고 있다.

   

▲사진= 중영거리 분계선 표지. /이수봉 김호 기자

   

▲사진= 중영거리에 '한국서울역화장품 면세점’이 버젓이 들어있다. /이수봉 김호 기자

   

▲사진= 홍콩으로 가는 선전 싸투우 통상구. / 이수봉 김호 기자

   

   
   
        

  /본사 특별취재팀 이수봉 김호 진종호 김련옥 이흔 기자

      

 
 
 
흑룡강신문사 주소(黑龙江新闻社地址):흑룡강성 하얼빈시 도리구 경위2도가 97번   흑룡강신문사 편집사무실(编辑办公室): 0451-84270983   취재부(供稿中心):0451-84223554    인터넷부(多媒体部):0451-84212364   사무실(办公室): 0451-84212964   흑룡강신문사 한국지사(韩国支社): 02)782-8881 782-8868   북경지사(北京支社):010-64632663   청도지사(青岛支社):0532-87890320   연대(烟台):133-6535-3926   위해(威海):152-6312-8669   요녕지사(辽宁支社):024-23490970   연변지사(延边支社):0431-2552832   장춘지사(长春支社):0431-8560-0428
회사소개 | 흑룡강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고객센터 | 저작권규약 |역사자료 黑ICP备10202397号
Copyright @ hljxinwen.cn. All Rights Reserved
hljxinwen.cn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방송 텔레비전 프로 제작 경영 허가증 (흑)자 제00087호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ype="text/javascript">wd_paramtracker("_wdxid=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