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로그인 ·회원가입 ·정보수정 | 일간지 | 주일특간 | 한국판 | 다국어무역 |   
 
   ·中文 ·English ·俄文 ·日文
 
    전체기사  |  흑룡강  |  정치  |  경제  |  사회  |  한민족사회  |  국제  |  진달래 작가방  |  톱 기사  |  사설·칼럼  |  기획·특집 PDF 지면보기 | 흑룡강신문 구독신청
 
您当前的位置 : > 한민족사회
연변 용정 만무과수원을 가다 
http://hljxinwen.dbw.cn  2017-05-19 09:22:00
 
 

 

  (흑룡강신문=하얼빈)지난 5월 7일, 한영찬 회장을 주도로 하는 아리랑사진작가협회 22명 취재팀은 연변촬영가협회, 연변조선족촬영가협회 및 돈황원림 송영학 사장 의 초청으로 아시아 최대의 사과배생산단 지인 연변 용정 만 무과수원을 찾아 취 재활동을 펼쳤다. 알아본데 의하면 이 과수원의 면적은 1500헥타르에 달하고 사과배 생산량이 연간 2여톤에 달한다. 무공해로 생산된 이곳의 사과배는 뛰어난 품종과 맛으로 국가녹색식품칭호를 수여받았으며 국가원산지보호제품으로 인정받아 국내의 20여개 성,시는 물론 한국, 조선, 러시아, 일본 등 국외로 수출되고 있다.

  이날, 사과배 꽃이 만발하여 싱그러운 꽃 향기로 가득한 과수원에서 아리랑사진작가협회 취재팀은 연변가무단 초청 배우들과 일부 회원들이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직접 모델로 나서 숨은 끼를 발산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이미정, 한동현 기자 

 
 
 
흑룡강신문사 주소(黑龙江新闻社地址):흑룡강성 하얼빈시 도리구 경위2도가 97번   흑룡강신문사 편집사무실(编辑办公室): 0451-84270983   취재부(供稿中心):0451-84223554    인터넷부(多媒体部):0451-84212364   사무실(办公室): 0451-84212964   흑룡강신문사 한국지사(韩国支社): 02)782-8881 782-8868   북경지사(北京支社):010-64632663   청도지사(青岛支社):0532-87890320   연대(烟台):133-6535-3926   위해(威海):152-6312-8669   요녕지사(辽宁支社):024-23490970   연변지사(延边支社):0431-2552832   장춘지사(长春支社):0431-8560-0428
회사소개 | 흑룡강신문구독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기사제보 | 편집기자채용 | 고객센터 | 저작권규약 |역사자료 黑ICP备10202397号
Copyright @ hljxinwen.cn. All Rights Reserved
hljxinwen.cn의 모든 콘텐츠(기사) 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 등을 금합니다.
방송 텔레비전 프로 제작 경영 허가증 (흑)자 제00087호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http://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http://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document.write(unescape("%3Cscript src='http://tongji.dbw.cn/webdig.js?z=1' type='text/javascript'%3E%3C/script%3E"));
ype="text/javascript">wd_paramtracker("_wdxid=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